아무래도 겨울이고...
추운날씨에 만사 귀찮아지다보니 최대한 집안에 꽁꽁 숨어있게되고...
집에서 계속 뭔가 먹게되고...
나 요즘 좀 살이 찌나?
아무래도 이래선 안되겠다 싶어 다이어트까지는 아니더라도 좀 조절은 해줘야지... 생각은드는데...
뭐 그게 말처럼 쉽지가 않고나..^^





며칠전 어정쩡한시간에 점심을 먹었더니 저녁시간은 지나고 밤이 되서야 배가 고파져....
작은밥 하나 꺼내고 씻어놓은 상추 좀 꺼내고...
그냥먹기는 너무 심심하니까 약고추장도 살포시...^^
그러니까 다이어트는 절대 아니라는것임!!!





다른반찬 필요없는 약고추장...
하지만 복슝님이 싫어하는 호두가 잔뜩 들어있는...
나는 호두 사랑합니다!!!





고종께서는 야식으로 김과 약고추장에 밥을 드셨다면...
나는 상추와 약고추장에 밥을...
ㅎㅎㅎㅎㅎㅎ
고깃집으로 날아가고싶은 욕구는 마음속에서 부글부글...





아쉬운대로...

ㅎㅎㅎ
고기까지는 아니지만 복슝님께서 하사하여쥬신 본스치킨...
집에서 해야할 작업이 너무 빠듯해서...밖에 외출은 꿈도 못꾸는 상황에 이것만으로도 나는 감동의 눈물이 콸콸콸!!!
ㅋㅋㅋㅋ
역시...사진으로도 느껴지는건...
양배추샐러드의 공백...
아...치킁먹을때 무조건 딸려오던 양배추샐러드의 소중함을 새삼 느꼈다...




'집 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된장찌개의 날, 틀린그림찾기...  (14) 2010.12.13
복습철저!!! 햄버거스테이크  (8) 2010.12.12
단지 맛보기, 햄버거스테이크...  (12) 2010.12.08
매일매일 채소비빔밥  (14) 2010.12.04
아비꼬카레st, 카레우동  (16) 2010.12.03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