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어느새 또 주말...
하지만 이번 주말에는 해야할일때문에 아마 정신이 좀 없을예정...
며칠전 아침약속때 급하게 돌아오는바람에 그냥 지나친 상도동 오시오떡볶이가 계속 아른거리네...
(맨날 소문만 듣고 못먹어봐서 완젼 궁금하다는... 진짜 맛있나?)
그래서 오늘은 분식의 날!!!





반절 잘라 전에 라볶이 해먹고 남은 반절짜리 라면이랑 애매한양의 떡, 어묵한장 채썰어 넣고...
그리고 샐러드와 같이 먹으려고 만들어둔 삶은달걀...
라볶이와 떡볶이의 중간 어디쯤 되는...





그리고 엄마가 가져다준 어묵한봉지 퓽~ 뜯어서 어묵탕 급조급조...
오래전에 친한 동생이 유학갔다가 돌아오면서 선물해준 푸우머그에 세꼬치 담았다.
분명 이 머그의 용량은 그랑데와 벤티의 중간 어디쯤될것만같아...
세꼬치가 넉넉하게 들어가고 국물도 풍덩풍덩 들어가고...
어묵꼬치를 먹을때 나는 거의 간장을 찍어먹지 않기때문에 이방저방 컵을 들고다닐수 있다는...^^


근데...
오늘은...
해먹기 귀찮고...
다 사먹고 싶다...^^
떡볶이, 순대볶음, 어묵, 김말이...
분식을 부페로 쳐묵쳐묵하고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Trojan 2010.12.11 06: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분식 버페 좋은데요~ ㅎㅎㅎ 한국에 분식 버페 식당도 있을 법하네요.

    • BlogIcon gyul 2010.12.12 04:5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분식부페는...아직 제가알기론 못본것같지만 어디엔가 있을법도 하죠? ㅎㅎ
      꼭 가보고싶어요!!!

  2. BlogIcon 클라라 2010.12.11 09:1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라볶이와 어묵탕 모두 말캉해 보이는 게 완전 귀여워요~!^^
    컵에다 어묵꼬치 담아 먹는 아이디어 완전 좋은데요?ㅎㅎ
    맨날 스프볼이나 라면기에 담아먹었는데, 사이즈가 조금 큰 컵이 있다면, 괜찮을 것 같아요.

    • BlogIcon gyul 2010.12.12 04:5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이컵은 제가 가지고 있는 머그중엔 제일커요...
      거의 맥주 500cc잔과 비스꾸리한듯도 하고...^^
      뭐 그나마도 없을땐 파이렉스 계량컵에 담아먹을때도 있지만 요게요게 좋네요...
      조금아쉬운건...달랑 하나뿐이라는거...ㅠ.ㅠ

  3. BlogIcon 신기한별 2010.12.11 20:4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라볶이와 어묵탕을 보니 분식집 가고 싶어지네요.

  4. BlogIcon meru 2010.12.13 08:2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딱 분식집 분위기 ㅋㅋㅋ
    어묵 먹어본지 몇백년 된 것 같아요.
    아....겨울에 먹는 어묵이 진짜 맛있는뎅~ㅠㅠ

    • BlogIcon gyul 2010.12.14 03:3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어묵은 역시 겨울음식이죠? ㅎㅎ
      엄마는 참 자주 맛나게 해주셨는데 저는 생각보다 어묵탕을 잘 못끓여서 자주 안만들어요...
      하지만 요즘 확실히 날씨가 추워서 그런지...
      집에 맨날 끓여놓고 어묵꼬치 하나씩 먹고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