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충먹고 잘먹고...

from 집 밥 2010. 12. 17. 03:36

요즘 매일 뭐 제대로 먹을틈도 없고 제대로 치울틈도 없이...
그냥 대충 먹고 일하기 반복...
우선 내일의 결과가 긍정적으로 나온다면 집에 돌아와서 온집안 대청소를 좀 하고싶고나...
이러다가 올해 묵은먼지 내년까지 가지고 갈까 두려워...
깨끗하게 청소하고 맛있는것 만들어먹으면 기분좋지 않을까? ㅎㅎ





전날 바나나라도 좀 사다놓으려고 했지만 얼레벌레 못사오고...
사과를 깎는것도 귀찮다며...
토스터에 호두호밀식빵하나 쑥 끼워두고...
칼집 대충 넣은 햄두개 팬에 던져 올리고...
빈공간에 달걀하나 깨뜨려 익히고...
씻어 넣어둔 채소 꺼내는것으로 아침식사 준비 끝...
먹다보니 따수운 스프가 제일 그립구나...
아무래도 조만간 따수운 스프좀 만들어두어야지...
집에 벽난로는 없으니...아쉬운대로 작은 화로라도 하나 사서 스프 올려둘까봐...^^





그나마 덜심심하게 해준건 제일 작은 본마망병에 넣어둔 사과잼...
올해엔 사과가 넉넉해서 사과잼을 세번이나 만들었다.
처음만든건 엄마와 나눠먹고...
두번째 만든건 친구들과 클라라님께 선물로...
세번째 만든건 복슝님이 좋아하는 사과잼 덕지덕지 바른 3층케익만들어주고...
이제 이거 꺼내먹으면 딱 한병만 남네...
이제 남은 사과는 서너개...
대충 슥슥 슬라이스 해서 오븐에 넣어 구워먹을까 하는데...
채칼이 없어서 손다칠까봐 좀 두렵네...
이래서 채칼이 필요한가 싶어 안그래도 며칠전 복슝님과 홈플러스가서 채칼구경하는데...
좀 좋아보이는 녀석, 아주 맘에 들것만 같은 녀석을 발견했지만 싸이즈가 좀 작다...
채칼의 기본, 무채썰기, 무 슬라이스 이런거가 되어야 하는데 그건 당연히 안되는 크기...
하지만 나에게 무슬라이스가 되느냐 마느냐는 아웃오브안중이고...
단지 혼자 중얼중얼...
'이거...사과 안썰어질것같아... 살까? 말까?'
복슝님에게 들고 보여주지만 그분은 내가 무슨 말을 하는건지 아마 도통 몰랐을듯...ㅎㅎㅎ
안되는거 알면서 심오한 고민에 빠진 나에게 결정의 신을 보내준것은 가격표였으니...
아....내가 생각한것보다 '0'이 하나 더 붙어계셔서...
정중히 놓아주었다...안녕...채칼아...
그나저나 얘기가...사과잼에서 너무 멀리왔군...
내 주제도 어느새 아웃오브 안중으로............^^


잘먹기

대충먹은 다음날...
아무리 바빠도 더는 대충못먹겠다며...
뻥 뚤린 고속도로를 확인하고는 하나로로 슝~ 날아갔다.
이것저것 카트에 넣고...마지막으로 확인하는건 늘 고기와 수산코너...
고기는 딱히 살거 생각안나고...
해물탕재료 파는곳앞을 왔다리갔다리 하다가 복슝님에게 와쎕을 날린다.
나의 예상질문 '저녁에 해물탕 먹을까?' 와 '저녁에 먹고싶은거 있어요?'
그중 나는 안전하고 무난한 2번질문인 '저녁에 먹고싶은거 있어요?' 를 날리고...
대답으로 해물탕이 오기를 기다린다.
그리고!!!





ㅎㅎ 그분은 언제나 나를 실망시키지 않고...
나는 저녁으로 먹을 해물탕거리를 사서 눈누난나~하고...
정신없이 먹어치우는 해물탕사진은... 허겁지겁 먹고나니 생각나고...
ㅎㅎㅎㅎㅎㅎ
암튼 대충먹은 다음날은 자~알 먹었다...^^



'집 밥'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와바요!!!  (4) 2010.12.19
떡볶이국물에 쿡!!! 꼬마김밥...  (12) 2010.12.18
대충먹고 잘먹고...  (16) 2010.12.17
배불배불 + 더불더불  (12) 2010.12.15
공부시간, 간식은 필수!!!  (20) 2010.12.14
된장찌개의 날, 틀린그림찾기...  (14) 2010.12.1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Naturis 2010.12.17 07:2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침에 일어나서 저런 간단한 식사만으로도 허기를 달래는데 좋을 것 같군요...
    배고픈데 땡기네요..ㅋㅋ

    • BlogIcon gyul 2010.12.18 03: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저도 바로 식사하기는 조금 부담되서 간단한걸 먹고 조금후에 약간의 식사를 더 하거나 간식을 먹거나 그래요...
      너무 헤비하게 아침을 먹으면 하루종일 더부룩해서요...^^

  2. BlogIcon Trojan 2010.12.17 08:0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사과쨈이 사각사각 맛있게 보이네요. 소시지도 예쁘게 칼질(?)해서 구우시고... 전 오늘 좀 희한하게 아침, 점심을 먹었지만 속은 편해서 만족합니다.

  3. BlogIcon Tyrant 2010.12.17 08:4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브런치가 탐납니다 +_+
    전 어제의 여파(?)로 딸기주스 마시면서 업무 보고 있어요^ㅁ^

  4. BlogIcon 아랴 2010.12.17 08: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두 아침은 간단히 빵으로만 즐겨하궁 ,,울 신랑은 필히 밥이라 늘 아침은 분주하죠 ㅎ
    내가 좋아하는 계란후라이두 있궁 ~ㅎㅎ
    아침시간인데 얼렁 준비해야겟어여

    오늘부터 날이 풀린다하니 다행이죠~~좋은하루요 ^ ^

    • BlogIcon gyul 2010.12.18 03:4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저희집은 그냥 아무거나 만들어주어도 다 잘 먹는편이라 제가 마음대로 정할수 있어 좋아요...
      브런치가 먹기에는 간단한데 막상 생각보다 손이 많이 가니까 최대한 심플허게 만들어주었죠...^^

  5. BlogIcon 보리쭈 2010.12.17 11:5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해물탕사진이 없어서 모르지만 저두 브런치에 한표 ^^

  6. BlogIcon 클라라 2010.12.17 20:5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는 해물탕은 매워서 못먹으므로 패스~
    대충 먹은 거라도 브런치가 더 땡겨요~ㅎ
    아, 그나저나 진짜 귤님표 사과쨈 완소완소~
    저랑 언니랑 2박 3일만에 아작냈어요.ㅋ
    다시 한번 고개 숙여 감사감사~

    • BlogIcon gyul 2010.12.18 03:4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앗!! 정말요? 맛나게 드셔주셔서 너무 감사해요...ㅎㅎ
      다음에 또 만들면 그때도 나누어먹어요...^^

  7. BlogIcon 베라드Yo 2010.12.18 03: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니 텔레파시가 예술입니다!^0^
    두분다 해물탕을 좋아하신가 봅니다~

  8. BlogIcon meru 2010.12.21 06:1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계속 바쁘시군요...
    바쁠 때는 진짜 집 청소할 정신도 없고..--;;;;
    그나저나 본마멍 병 보고 깜딱 놀랐어요 ㅋㅋㅋ
    제가 뭐든 홈메이드를 좋아하는데 본마멍만은 포기할 수 없더라구요~!!

    • BlogIcon gyul 2010.12.23 02:1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ㅎ
      바쁜일이 완전히 딱 12월안에 끝나면 좋겠지만...
      약간의 수정할것들도 남았고 뭐 얼레벌레 내년까지는 갈것같아요...
      그덕분에 올해는 크리스마스 전혀 실감도 못하고 살고 있지만...
      뭐...
      할수 있는일이 있는것도 나쁘지는 않으니...
      긍정적인 생각하면서 해야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