든든하게 밥을 먹고...
복슝님은 새해 오기전에 머리좀 잘라야 해서 밖에 나왔다가 집에가는길에
오며가며 봤던 옥수동 어느 김밥집이 생각나 집에 들어가는길에 김밥을 두줄 샀다.
'아...이건 떡볶이국물에 찍어먹어야 하는데...'
하지만 이미 아딸도 없어지고 옥수동역시 한남동만큼이나 먹을만한 떡볶이가 없는곳...
역앞 떡볶이포장마차는 이제 시도할만한 기대도 없고...
그냥 좋아하는 옥수역 앞 국화빵을 사러가던길에
전에 요쪽에 편의점왔다가 봤던 <해피궁>이 생각나 좁은길에 잠시 차를 세웠다.





예전에 이태원에 있는 해피궁에서 떡볶이를 먹어본적 있는데 옥수동에도 있구나...
체인점인줄은 처음알았네...
떡볶이는 1인분에 2500원





집에오자마자 고민했다.
'사실 지금 배 안고픈데....'
'근데 따땃할때 안먹어보면 아숩잖아... 맛만이라도 보쟈...'
이래놓고 김밥에 떡볶이를 모두 까는순간...
결과는 이미 예상되는거였지...





떡볶이는 예전에 이태원에서 먹은것과는 비쥬얼이 꽤 많이 다르다.
떡의 굵기나 크기도 다르고..때깔도...
송송썬 실파나 통깨를 뿌려주는건 없지만 원래 떡볶이는 그렇게 예쁘고 고급스런음식은 아니잖아요...
그냥 이정도가 떡볶이에게 어울리는 비쥬얼이지 모...^^
이정도라면 역앞 포장마차떡볶이보다는 훨씬 나은듯...!!
좀 멀지만 못참겠을땐 여기서라도 사다먹어야 할까보다.

* 참!!! 여기서 떡볶이를 사먹는대신에....국화빵은 다음기회에...^^


옥수동 옥정초등학교 후문쪽(?) 명품떡볶이 해피궁







진짜 건진건...

사실 떡볶이도 떡볶이지만 이날의 진짜 주인공은 바로바로 김밥!!!
한동안 1000원하던 김밥한줄이 중국산쌀을 국산쌀로 쓰네 어쩌네, 뭐 찐쌀이 어쩌네 이러면서 가격급상승!!!
그나마 적게오른곳은 1500원이고 대부분 2000원으로 올랐는데
500원짜리 동전이나 1000원짜리 지폐는 그리 큰돈으로 여겨지지 않는사람들도 있겠지만
퍼센트로 볼때에는 각각 50%, 100% 인상은 좀 너무허지...

모...암튼!!!
가게이름이 <옥정김밥>인지 <할머니김밥인지>... 가게에 이 두 이름이 다 써있다. ㅎㅎ
가게문을 열고 들어가니 우선 눈에 보이는건 엄청난 김밥재료, 그중에도 달걀지단은 한 스무개이상 부쳐져있는...
그정도의 재료였다면  회전율이 꽤 대박이어야 하지만
가게가 너무 협소하니 먹고가는사람보다는 포장해가는사람이 많거나 어딘가에 대량 납품하는 분위기? 
암튼 아주머니께 김밥 두줄을 싸달라고 했더니
'거기 알아서 꺼내가고 돈은 알아서 놓고가고... 봉지 아래 있으니까 담아가고...'
이거슨 그야말로 레알 셀프서비스? ㅎㅎ
보온통을 열어보니 은박지에 가지런히 포장된 김밥이 들어있고 고 아래 달랑달랑 까만 비닐봉지도 달려있고...
우리는 김밥두줄을 꺼내 봉지에 담고 만원짜리 지폐한장을 두고 7400원을 집어왔다.
김밥한줄에 1300원이라는 그야말로 착하디 착한 가격...(이것도 1000원에서 오른거라는...)





가격이 착하면 김밥 내용물이 부실하려나 했지만 가게에서 봤던 그 많은 재료들이 꽉꽉 들어차있는
보통의 김밥보다 싸이즈도 큼직한 튼튼이 김밥!!!
무려 일곱가지 재료가 들어있나봐...
물론 가격이 너무 착하다보니 재료를 안좋은것으로 만든거 아닐까 하는 의심을 가질수도 있겠지만
맛으로 봐선 그렇지는 않은듯..  맛 꽤 괜찮으다...^^
으흐~~~ 그냥 먹어도 맛나고 하나 집어 떡볶이국물에 쿡!!! 찍어먹어도 맛나고...
이날은 떡볶이보다는 김밥의 발견...!!!
나 만사 귀찮은날...자주보쟈...^^


옥수동 도미노피자골목, <옥정김밥(할머니김밥)>

 

* 떡볶이원정대 폴더완 입나들이 폴더에서 고민했지만.....
떡볶이 전멸인 한남동에 이어 옥수동에서도 너무 오랜만에 떡볶이를 만나다보니...
ㅎㅎㅎㅎ
하지만 오늘의 주인공은 떡볶이보다 김밥이었다는것에는 우리 둘 같은생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