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집에서 먹은 커피봉지를 꺼내 계산해보니
일년동안 13종류, 거의 5.5kg용량의 커피를 마셨다.
(이중 복슝님은...한.........1.5kg?)
초반에는 이것저것 구입해서 먹었지만 봄부턴 오로지 커피킹원두만 먹었네...
그닥 모험은 잘 하지 않는 성격탓에 마음에 드는거 있으면 그냥 쭈욱~ 가다보니...^^





일년에 우리집에서 소비하는 쌀의 양이 한...15kg정도되니까...
대략 1/3에 해당하는 수치면 커이제 커피는 거의 주식이네...
 이미 향은 거의 다 날아갔겠지만...그래도 한봉지 한봉지 살포시 열어 코를 대고 향을 맡아본다.
'아~ 좋다...'

행복은 가까이 있었다.


2010년 12월 31일...
 
마음에 드는 다이어리를 구입하고 처음 펜을 가져다 대는 순간은 꽤 망설여진다.
잘 시작해보고싶은 마음에 덜덜 떨다가 글씨를 틀리거나 삐뚤삐뚤 써버리기라도 하면...
되돌릴수는 없고...
새로 살수도 없고...
그 상태로 그대로 계속 써내려 가도 늘 드는생각은 똑같아...
'내년에 새 다이어리에는 이렇게 하지 말아야지...'

그 새 다이러리를 쓰는 날이 어느새 내일로 다가왔다.

어느새 2010년 그 마지막 날...
올핸 처음 겪어보는 일들이 많았다.
하나하나 나열하기 힘들만큼 심적으로는 좀 힘들었던 시간들이었지만
아무리 긴 터널도 달리다보면 언젠가는 그 끝이 있는법...
캄캄한 어둠속에서, 달리기도 힘들어 천천히 터벅터벅 걷더라도 언젠가는 벗어날수 있겠지...
시간이 조금 걸릴뿐이지만...

인생을 살아가는 속도는 각자 다 다르지만
유독 내 속도가 느림보인것은 아마도 나에게 인내심이라는것을 가르쳐주려고 하는것이라고 생각했다.
다른사람들보다 천천히 가더라도 포기하지 말고 가다보면
힘들때 바람도 불고 그늘도 나오고, 예쁜 꽃한송이 만날수도 있고...
아니면 쉴새없이 바쁜 걸음을 걷는 왕개미를 친구처럼 같이 걸어줄지도 모르고...
아...그래도 사람인지라...
힘들땐 빠른속도로 지나가고 좋을땐 천천히 가고싶지만...
그게 내맘대로 되는건 아니니까...
마음 편하게 먹고 견뎌보쟈...
지금이라도 찬장을 열면...
나에겐 커피가 있잖아...^^




'눈 으 로 하 는 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왜케슬퍼...ㅠ.ㅠ  (2) 2011.01.11
토끼해...  (4) 2011.01.02
성냥팔이소녀...  (6) 2010.12.30
커피가 그리운날...  (4) 2010.12.28
선물...  (4) 2010.12.24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