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배언니가 문자를 보냈다.
한남대교를 넘고 있다며..ㅎㅎㅎㅎ
나는 얼른 전화를 걸어 '맛난거 사쥬세횸~' 했고...
네스프레소 캡슐 구입차 롯데에 온 언니를 만나러 갔다.
아...바글바글...
블로그 여기저기에서 네스프레소머신을 많이 보긴했지만 이렇게 많은사람들이 줄줄이 서서 기다릴만큼 많이 마시는거야?
인파속에서 언니를 발견,
네스프레소 에스프레소 한잔 마시고 매운거 먹고싶다는 언니와 고민고민하다
'오랜만에 찜닭이나 먹을까?' 해서 급 찜닭으로 결정, 눈스퀘어에 있는 <봉추찜닭>에 갔다.
찜닭을 먹기로 한건 먹을거 고르며 걷다가 본 안동찜닭집때문이었지만...
전에 홍대에서 먹었던 봉추찜닭을 기억해내곤 '뒤로 돌앗!!!' ㅎㅎㅎ





이날 명동은 백화점이나 길거리나 모두 사람으로 바글바글했지만 의외로 여긴 꽤 한산했다.
요 층에 이것저것 음식점들이 많이 있지만(전에 먹었던 신기소 도 여기 같은층에...)





찜닭 작은거 주문...
'저희 찜닭이 좀 매운데 괜찮으신가요?' 하고 미리 물어본다.
언니가 매운거 먹고싶었다고 했었으니 우리는 '네!!!'
간단한 반찬과 도구, 식기가 준비된다.
저 수저... 보긴 좋은데 꽤나 무겁다...^^





궁물이 션해...^^





그리고 찜닭...
여자들 둘이 먹기에 양이 적지는 않았지만 비율상 닭보다는 감자가 좀 많이 들어있는 기분...
뼈없는 닭고기가 들어있을줄알았는데 뼈를 발라내고 먹어야 해서 조금 번거로웠다.
한때 닭갈비가 유행하던시절...
뼈없는 닭갈비를 먹은 이후로부터 뼈를 발라내가며 먹는 닭요리는 맛보다는 불편함이 먼저라......
모...어쨌든...
찜닭맛은 괜찮은편인데 원래 이렇게 매웠나?
홍대하늘에서 빠직!!!우르릉~ 쾅쾅!!!
하늘이 깨지듯 비가 오던날 먹었던 그 봉추찜닭은 이렇게 맵지 않았던것같은데...
내가 천둥번개에 놀래서 매운지 안매운지 그런데까지 신경쓸 여력이 없었는지도 모르겠다만
어쨌거나 저쨌거나 찜닭집중에서는 역시 봉추찜닭이 제일 좋은듯...


명동 눈스퀘어 6층 <봉추찜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blueberry pie 2011.01.06 03:5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봉추찜닭의 네모난 당면은 너무 맛있어요~^^ 오늘(아, 이제 어제네요) 병원 다녀오던 길에 찜닭집에 갈까 하다가 봉추가 아닌 그냥 안동찜닭집이길래 안 갔는데... gyul님 글을 보니 더더욱 봉추 원츄에요ㅎㅎ 오늘은 너무 잠이 안 와서 저도 이 시간에 함 와봤어요. gyul님의 따끈따끈한 포스팅을 만나니 좋은데요^^

    • BlogIcon gyul 2011.01.07 02:5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도 워낙 면을 좋아하다보니...
      저 면은 특히 마음에 들어요...
      너무 매워서 물을 계속 마시긴했지만 오랜만에 찜닭먹으니 좋더라구요...^^

  2. BlogIcon meru 2011.01.06 04:3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한국에서도 네스프레소가 굉장히 인기인가봐요...
    여기도 네스프레소 캡슐 전문점에 늘 사람들이 많더라구요.
    왠지 너무 편리해서 이상하고...캡슐에 들어 있는 커피는 내가 고를 수 없는 게 싫어서.. 그냥 일반 기계를 고집하고 있었는뎅.
    사람들 줄 서는 거 보고 안 사길 잘 했단 생각ㅎㅎㅎ
    암튼 이건 뭐 이상하고 쓸데없는 고집이죠..^^;;;
    그나저나 찜닭보니 찜닭이 땡겨서 내일 당장 닭 사러 가야겠어요ㅎㅎㅎ
    주말 즈음엔 찜닭을 한 번 먹어줘야 겠다능...
    아이디어 고맙쑵니닷!!!

    • BlogIcon gyul 2011.01.07 02:5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스프레소는 편리성으로도 좋고 보기에 예쁘다보니
      커피마실때 기분도 좋아지는것같긴해요.
      개인적으로 저는 네스프레소뿐아니라 캡슐커피를 썩 좋아하는편이 아니지만 여러가지 이유로 많은사람들에게 사랑받는건 분명한것같아요...^^
      아...그래도 이날 그렇게 길고 바글바글한 줄을 보니
      '나는 이 인파에 끼지 않아도 되어 다행이다...' 라고 생각했었드랬죠...^^
      전 여전히 커피가루에서 나는 그 고소한 냄새가 너무 좋아요!!!

  3. BlogIcon Tyrant 2011.01.06 08:4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그날 조리하는 사람에 따라서 복불복인가 봅니다. 제가 갔을 때는 그냥 조금 매운 정도였거든요.
    맛보다는
    애 하나가 빽빽 울어대서 그게 좀 신경이 거슬렸기에
    밥먹는데 제대로 집중을 못했다는 것 뿐 ㅡ.ㅡ

    • BlogIcon gyul 2011.01.07 02: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그런가요?
      전 홍대에서 먹었을때의 맛이 솔직히 잘 기억나지 않아서 이렇게 매운줄 몰랐는데...
      꽤 맵더라구요...
      붉은 고추가 엄청나게 많이 들어가있는걸로봐선 원래 기본이상은 매운음식인가봐요...

  4. BlogIcon Trojan 2011.01.06 08:5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보기에 매워보이지 않는데 맛이 매콤한가봐요. 한국은 닭요리가 참 다양해요. 요즘은 찜닭이 사랑받나봐요. 찜닭 포스팅을 많이 접하게 되요.

    • BlogIcon gyul 2011.01.07 03: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찜닭은 유행한지 꽤 오래되었어요...
      보통 그때그때의 유행이 있는데 닭갈비도 그랬고 조개구이도 그랬고...찜닭도 그랬었죠...
      2000년대 초반인가에 새로 생기는 음식점중 둘중하나는 찜닭집일정도로...
      그게 생각보다 인기가 썩 많지 않았던지 그 유행이 다른음식점들에 비해 제일 짧았었고 대부분이 정리되어 남은곳들이 지금까지 오는곳들일거예요.
      물론 그덕분에 집에서 찜닭을 해먹는사람들이 좀 많아지긴했겠네요...^^

    • BlogIcon Trojan 2011.01.08 06:1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는 조금 떨어진 곳에서 우리나라의 음식문화를 바라보니까 더 신기하고 재미있어요. 한국 음식이 점점 더 자극적이 되어가는 건 좀 아쉽지만, 이런 찜닭은 좋아요. ^^ 제가 요즘 가장 관심가지고 사랑하는 우리 음식은 나물이에요. 너무 너무 좋은 음식이에요.

  5. BlogIcon 대포고양이 2011.01.06 11:3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휴우 저는 안 맵다시는 봉추찜닭도 거의 입술이 빵터져 버릴 지경이던데...
    그 보다 더 맵다시면 당췌 어떻다는 건가요;;;

    • BlogIcon gyul 2011.01.07 03:0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홍대에서 먹었을때는 아마 제가 제정신이 아니었으므로 매운지 안매운지 기억을 못하고 있는게 뻔한데...
      천둥번개때문에 정신은 없었지만 중요한 약속+재미있는 식사였기때문에 맛나게 먹었다고 기억을 하는지...
      제가 겁도없이 이 찜닭을 먹기로 결정해버린거죠...
      저도 원래 매운음식을 잘 못먹는데...
      아...근데 이날 여기 너무너무 매웠어요...ㅠ.ㅠ
      동치미국물로도 해결이 안나서...
      물을 혼자 몇병을 먹었는지......
      홍대에서 드시고 입술 빵 터지신다면...
      명동에선...근처에도 가시면 안되요...^^

  6. BlogIcon 클라라 2011.01.06 11:5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전 닭녀이긴 하지만 찜닭은 좀 매워서 잘 못먹어요.
    고추가 들어가 은근 맵더라구요.
    그래도 저 넙적 당면은 흡입력 짱이라 자꾸만 먹고 싶어집니다.

    • BlogIcon gyul 2011.01.07 03:0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찜닭 맵죠?
      아...저도 매운건 잘 못먹는데 사람들이랑 같이 먹을때는 뭐 적당히 조절하며 맞춰 먹으려고 다른걸로 조절해요...
      근데 여기는 조절할수 없다보니...
      그나저나 조금만 덜맵게 해준다면 밥 싹싹 비벼먹고싶었어요...^^

  7. BlogIcon ♡솔로몬♡ 2011.01.07 02:0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맵다는 소리에 사진보고 벌써 침이고이기 시작합니다.
    매운거 잘은 못먹지만, 찜딹에 매운맛은 맛있던데요! ^^

    • BlogIcon gyul 2011.01.07 03: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제가 매운음식을 잘 못먹어서 아마 더 매웠을거예요...
      좋아하시는분들은 정말 맛나게 드실것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