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추찜닭으로 이미 배는 찢어지고 입안은 삐요삐요 불났다.
날씨는 춥고 매운거 먹었더니 달달한 디저트 먹고싶은데...
달달한 디저트 먹고싶어 페이야드 갈까 생각했지만 시간이 뭔가 좀 애매하구나...
아쉬운대로 '당거당거...' 하고 있었더니 언니가 레오니다스(Leonidas)에 가잔다.
앗!! 거기... 전에 클라라님이 알려주셨던 거기...ㅎㅎ





명동성당 가기전에 나오는 레오니다스...
늘 지나가면서 보기만했는데 얼레벌레 오늘 처음들어가보네...
이런이런...
사실 매장이 작아서 뭘 좀 들어가 먹을생각을 못하고 있었기때문이라 핑계를 대보긴하지만
전에 클라라님이 지하에도 자리가 있다고 하셔서 오늘 도죤...^^





손님들이 꽤 많이 있었다.
우리가 주문하기전에 이것저것 뭘 먹을지 고르는분들...
자리를 먼저 잡고 주문을 해야하는지 아니면 주문을 하고 자리를 잡아야 하는지 언니가 고민하길래
나는 너무 당당하게 '언니 걱정마세요. 아랫층에도 좌석이 있대요...' 했지만
그얘기를 들은 점원이 얼른 알려준다.
'아랫층은 만석이고 지금 저기 보이는 2명 좌석이 마지막인데요...'
ㅎㅎ 그래서 우리는 겨우 자리를 잡았고 다른분들은 그냥 밖으로.......^^





언니는 오리지널, 나는 그냥 아메리카노...
대신 생초콜릿 하나씩 먹기로 하고...
사실 배가 조금만 덜불렀다면 나도 초콜릿음료를 먹고싶었지만... 배 느므느므 불러가지고....
소화를 시켜야한다며 어쩔수 없이...
그거 말고는 뭐가 맛있는지 고르기 힘들어 포기...

언니가 마신 오리지널 초콜릿음료는 아주 맛있다!!!
배 안부른날, 요거마시러 다시 와야겠어...
내가마신 아메리카노는 그냥...인데 초콜릿입에 넣고 커피를 마시면 맛나다...
다만 너무 뜨거워서 초반에 입천장 확!!! 데고...ㅠ.ㅠ

얘기를 한참하다가 커피를 다 마시고 나니 춥다.
여기 웃풍이 좀 센듯...


명동 로얄호텔앞 레오니다스




아....그나저나 할얘기가 끝나지 않은상황에 추위가 느껴지니 아무래도 안되겠네...
뭘 더 먹으며 몸을 딱뜩딱뜩하게 할까 하다가...





을지로입구역앞에 있는 파스쿠치에서 간단히 아메리카노 한잔씩 더하고...^^
(근데 왜 여기저기 똑같은 아메리카노 두잔주문하는데 물의 양은 1cm 이상씩 차이나는걸까?
전에 별다방에서 원상궁마마님만났을때도 그러더니 여기도 마찬가지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blueberry pie 2011.01.07 23:4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생초콜렛! 초콜렛음료! 생초콜렛 입에 물고 마시는 진한 아메리카노! 모두모두 원츄에요!!!ㅠㅠ 초코초코~~~^^ 페이야드만 가봤는데 또 좋은 곳을 소개해주셨네요ㅎㅎ

    • BlogIcon gyul 2011.01.08 04:5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저도 여기 늘 얘기만 듣고 앞을 지나면서 보기만했는데 들어가본건 처음이예요.
      달달한 초콜릿 음료는 정말 맛잇었는데...
      배가 너무 불러서 못마신게 좀 아쉬워요...
      ㅎㅎ
      페이야드도 워낙 맛있으니 좋은데 거긴 날 따뜻해지면 가려구요...^^

  2. BlogIcon 클라라 2011.01.08 00:4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여기가 만석이 되기도 하는군요.
    이집의 큰 메리트 중 하나가 다른 곳에 비해 여유있고 조용하단 거였는데, 이젠 그렇지도 않나 봐요.
    하지만, 초콜릿 음료 종류들은 여전히 옳아요.ㅋ

    • BlogIcon gyul 2011.01.08 04:5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그런가봐요...
      정말 옳은맛...ㅎㅎㅎㅎ
      너무 맛있었어요.
      찜닭을 그리 쳐묵쳐묵하지만 않았다면...
      한잔 들이켜주었을텐데말이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