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들어 처음으로 커피킹에 원두를 사러가던날...
낮엔 좀 괜찮은것같더니 해가질무렵부터 심하게 추워지고 바람도 많이 분다.
'아무래도 송꾸락에 빵꾸난 장갑이 필요해...' 라며 복슝님에게 와쎕을 보내는동안
내 손은 꽁꽁...





이런날씨에는 마음도 꽁꽁 어는지...
유난히 차가 많은 이날은
신호등을 경찰이 직접 조종하며 차들의 흐름을 정리하는것을 참지 못한 운전자들이 심하게 빵빵거리기 시작했다.
경찰의 신호덕분에 지나가지 못하는건 차들뿐이 아니다.
신호에 따라 길을 건너야 하는 사람들도 마찬가지이지만...
그저 평소의 두세배 이상되는 시간을 추위에 몸을 웅크리고 있는 스트레스에
바로앞에서 심하게 울려대는 차들의 경적소리때문에 귀가 다 아플지경...
결국 어느 차한대가 울려버린 경적은 줄서있던 모든차가 서로 더 크게 빵빵거리게 만들었고
그 스트레스때문인지 모르나 기다리던 사람들은 점점 짜증을 내며
바뀌지 않은 신호와 멈춰서있는 차들 사이를 이리저리 휙휙 마구횡단...
아...우리 모두 안바쁜사람은 없겠지만...그래도 연초부터 너무 조급해 하지 말아요...^^





원두를 사서 집에 돌아가는길에 보니 아파시아나또가 여전히 불이 꺼져있다.
추운날씨에도 담배를 피우는 사람들때문에 테라스에 테이블과 의자가 나와있었고
영업이 끝난 시간에는 차곡차곡 쌓여 정리되어있었는데 아예 아무것도 보이지 않아...
아무래도 문을 닫은건가?
얼마전 동네칭구 클라님도 아파시아나또가 문이 닫혀있단 얘기를 하셨었는데...
아파시아나또는 그 다음날도 불이 꺼진채 문을 열지 않았고
가게안쪽에 테이블들이 거꾸로 포개져있는것으로 보아 아무래도 영업을 그만하는느낌이 든다.
아...아파시아나또마저...없어지는거야?
지금은 한남동에 이곳저곳 카페며 음식점이며 마구 생겨나고 있지만
내가 이동네에 이사왔을 2003년만해도 그나마 여기(그땐 이름도 아파시아나또가 아니었지만)가
그나마 동네스런 모습을 잘 나타내주는곳이었는데...
너무 유행을 따르지도 않고, 너무 세련되지도 않고, 너무 예민하지 않아 부담없고 좋았던 아파시아나또가 없어진다면...
많이 슬플것같아...
그 낡은 의자에 앉아 커피를 마시고 사람들과 얘기했던 시간이...
이제 모두 추억으로만 남게 되는거라면... 정말 많이 슬플것같아...
동네에 커피마실만한곳이라곤 겨우 여기밖에 없던 여름밤...
슬리퍼 끌고 나와 복슝님이랑 커피 한잔씩 마시고 집에 돌아가던 그 시간들 참 좋았었는데...
(없어지는거라면...뭐가 들어올지는 모르지만 근처 다른곳에 비해 위치가 좋고 장소가 넓기때문에
체인점스타일의 카페가 들어올지도 모르겠다만...
요즘 마구마구 생기는 ㅋㅍㅂㄴ 이런거 들어오면 참 슬픈데......)


라떼가 맛있는 한남동 아파시아나또 (cafe appassianato)

가장 한남동스러운곳... 한남동 아파시아나또(cafe appassianato)





아파시아나또가 문을 닫아 조금 심난한 마음을 진정시키기도 전에 또 나를 심난하게 했던건 여기...
벨루카스테이블 건물 2,3층에 있었던 프라임치과가 얼마전 문을 닫았다.
지난봄부터 복슝님과 같이 다니기 시작했고
늦여름까지 치료받다가 피부때문에 조금 힘들어 쉬고 겨울쯤에 다시 치료를 받아야지 했는데...
얼마전 어느날 갑자기 치과가 문을 닫는다는 문자가 왔다.
다음날쯤 치과로 전화를 걸어봤지만 없는번호라며...
그나마 간판은 남아있길래 약간의 기대를 가져봤지만 그나마도 며칠전에 간판마저 내린상황...
어느 병원이나 마찬가지이지만 요즘같은때에
여러모로 믿음직스럽고 편안하게 치료받을수 있는 병원을 만나게 된건 참 행운이라고 생각했는데...
이런곳이라면 평생 믿고 다닐수 있을것같았는데...





아...안그래도 추운데 아파시아나또에 치과에...싱숭생숭한마음으로 걷는데
길가에 얼마전 엄청나게 내렸던 눈은 아직도 그대로 쌓여있다.
꽤나 높게, 꽤나 넓게...
이 눈도 봄이 채 오기전에 날씨 몇번 따뜻하면 모두 녹아버리겠지...
한남동에선 참 소중하게 여기던곳들이 너무 많이 없어져 내 마음이 아파...





고마웠다고...

아쉬운 마음에 지난 여름 어느 비오던날, 아이폰에 찍어놓은 사진들을 꺼냈다.







폐쇄공포증덕분에 치료시 얼굴에 씌우는 덮개를 덮지 못해 흉측하게 입을 벌리는 내모습을 다 보시느라 고생하시고
뒷통수때문에 똑바로 오래 누워있지 못해 치료 중간 손을 번쩍번쩍 드는 나에게 치료를 멈추고 휴식을 해주시고
기다리는동안 즐거운 얘기로 치료에 대한 부담도 덜어주시고
무엇보다도 꼼꼼하게 치료해주시고 치료후에 걱정도 많이 해주셨던
한남동 프라임치과 선생님, 그리고 스텝분들께...
너무너무 감사했어요.
직접 뵙고 인사드렸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해 아쉽고요...
너무 좋은분들이셔서 어디로 옮기셨는지 알수 있다면 다음에 치료를 받아야 할때에 찾아갈텐데...
저희 아직 치료도 남았고, 또 일년에 한번씩 하라는 스케일링은 어떻해요잉...ㅠ.ㅠ
암튼 너무 좋으신 분들이셨어요...
치과는 너무너무 겁나는곳이라 치료를 미루고 미루다가 '아파요 엉엉~~~' 이러고 가게되는곳이지만...
짧은기간이었지만 다니는동안 마음편하고 믿을수 있어 좋았어요.
어디에 계시건, 어떤 환자에게나 저희가 치료받았을때처럼 믿고 의지할수 있도록 잘 부탁드립니다.
이글은 보실수 없겠지만...
고마웠다고... 치료 끝났을때처럼 배꼽인사 전해요...^^




'눈 으 로 하 는 말 > 한 남 동 늇 흐'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하니?  (0) 2011.07.16
한남동 눈구경  (6) 2011.01.19
안녕, 눈사람군  (12) 2011.01.04
내 발밑엔 노란 카펫  (12) 2010.11.17
까만 눈동자 고냥이  (2) 2010.10.06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