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쉬소스 새우볶음밥

from 집 밥 2011. 1. 11. 04:19

어제 파스타에 넣어먹으려고 준비만 해뒀던 새우...
오늘은 꼭 요 새우를 넣어 뭔가 만들어먹어야지...
사실 아침부터 청국장이 무지무지 먹고싶었으나...
부엌에서 새우를 보는순간...청국장은 다시 냉장실에 밀어넣고....
새우...새우...뭐해먹나 요 새우들...
ㅎㅎㅎㅎ
갑자기 눈에 들어온 찬밥님덕분에 새우를 처치할 방법이 생각났다!!!





Serves 2

새우 16마리, 마늘(편으로썬것) 3개분량, 양파(다진것) 1/2개,
화이트와인 30ml, 달걀 2개, 오일 3T, 밥 2공기, 고수 적당량,
피쉬소스(피쉬소스 4~5T, 아가베시럽 1T, 후춧가루 약간)


1. 새우는 껍질을 벗기고 내장을 제거한후 등쪽을 갈라두고 피쉬소스와 아가베시럽, 후춧가루는 미리 섞는다.

2. 오일을 두른팬에 마늘을넣어 향을 낸후 다진양파를 넣어 볶는다.

3. 새우를 넣고 화이트와인을 부어 알콜성분을 날려 익힌후 건져둔다.

4. 밥과 미리 섞어놓은 피쉬소스를 넣어 볶다가 가운데 부분에 달걀을 풀어넣어 휘휘 저어가며 볶는다.

5. 달걀이 스크램블형태가 되면 새우와 고수를 넣어 살짝 뒤섞은후 접시에 담고 고수잎을 올린다.





g y u l 's note

고수는 익숙해지면 향도 좋고 소화도 잘 되지만 여전히 아직까지 향때문에 못먹는사람이 많다.
일부러 넣을필요까지는 없으니 만약 좋아하지 않는다면 실파 송송 썰어 올려주어도 된다.
나는 줄기는 다 떼어먹고 어정쩡하게 남은 줄기들만 모아둔것이 있어서
요녀석만 적당히 썰어 넣어주는것으로 어물쩡 넘어가기...^^
참!!! 피쉬소스는 좀 취향껏 더 넣어주는게 좋을듯...^^


궁물궁물!!!

이번 겨울, 참 끝도없이 추운듯...
오늘도 춥고 눈도 오고 그럴꺼라는데....
아무래도 자꾸만 따끈한 국물이 생각이 나긴하네...
간단히 밥 들들 볶아 먹느라 국은 안만들었는데 먹다보니 좀 아쉽기도 하더라는...
하지만!!! ㅎㅎㅎㅎㅎㅎ
밥먹고 집에 슝~ 방배동으로 날아가 엄마가 만들어준 북어국을 가지고 왔으니...
나 내일아침부터는 따뜻한 국물 먹을수있는고얌? ㅋㅋ




'집 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따뜻따뜻 초콜릿케이크...  (12) 2011.01.15
보글보글 청국장...  (6) 2011.01.13
뽀오얀 크림소스페투치니...  (16) 2011.01.10
아삭아삭 아침밥, 콩나물 비빔밥...  (12) 2011.01.09
날씨가 추울수록...홍합와인찜  (4) 2011.01.06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