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글보글 청국장...

from 집 밥 2011. 1. 13. 04:09

눈이올때는 별로 춥지 않은것같더니...
해가 떨어지고나서부터는 확 추워졌다.
이런날은 역시 뭔가 부글부글 끓어주어야 할것같아서...
엄마가 준 청국장을 끓이기로 했다.





엄마 아는분께서 직접 만들어주신 청국장에 엄마가 만들어준 묵은지,
그것도 더욱 맛나게 끓이려고 묵은지에 들어있던 무를 송송 썰어 넣었더니
완젼완젼 쨩!!!
역시 사먹는 장보다는 직접 만든게 구수~ 하고 좋은듯...
물론 사먹는게 더 맛있는음식들도 더러는 있겠지만(짜장면, 떡볶이 요땅거...^^)
그래도 장류는 확실히 직접 만든게 맛나는것같아...
이 많은걸 한방에 다 먹어버렸다...


* 청국장만드는 레시피는 아래의 글에 있습니다. 좀더 진하게 먹기위해 우리는 청국장을 약간 더 넣었다능...^^

냉장고속 묵은지, 심봤다!!! 간단히 끓이는 묵은지청국장찌개





전주식당에서 먹을때만큼 이것저것 많은 반찬을 다 준비하기는 좀 힘들지만
마침 씻어놓은 상추가 있으니 상추겉절이는 만들수 있겠다.
얼른 후다닥 양념장만 만들고...
어줍잖은 저 삶은달걀은....... 그냥 애교오....^^


* 상추겉절이 레시피는 아래의 글에 있습니다.

단정한 아침식사 완성!!! 상추겉절이와 스팸밥





그리고 복슝님이 좋아하는 파김치!!!
엄마가 특별히 복슝님을 위해 만든 파김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