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도데체 며칠째 이렇게 추운건지모르겠네...
그나마 풀린다는날도 여전히 너무너무 춥고...
매일저녁 뉴스에서 알려주는 날씨는 늘 첫마디가 '내일도 춥습니다.'다...
확실히 이번 겨울의 날씨가 추운건...
이틀에 한번씩 끓여 마시는 보리차만 봐도 알수 있는듯...
겨울이라도 보통은 끓인보리차가 식으면 냉장고에 넣어 찬물로 마셨드랬는데...
올해부터는 끓이자마자 보온주전자에 넣어 이틀동안 따뜻한상태로 마시고 있으니
춥긴추운거야...
매일 먹는 음식이 주로 뜨듯한것위주가 되는것도 마찬가지...
그래서인지...지난주 엄마압빠와 함께 식사할때 먹었던 방배동 아구샤브샤브 ...
계속 생각나는거지...





'날씨도 추운데 따뜻한거나 먹쟈!!!' 고 고른 아구샤브샤브...
그냥 아구탕처럼 매콤한 빨간국물로 드시는분들도 많지만
우리는 이날도 맑은국물로...
추운날에 왠지 더 개운하게 느껴진다능...





콩나물과 미나리, 팽이버섯 모두 아주 넉넉히 넣어서 살짝 끓으면 채소 건져먹고 아구 익으면 아구 건져먹고...
새우껍질이나 게껍질은 잘 발라먹으면서 유난히 약한건 뼈종류...
생선뼈에 붙어있는 살이나 갈비뼈에 붙어있는 살은 거의 못먹기때문에
이날도 뼈옆에 붙은 물컹한 껍질처럼 보이는 무언가는 그대로 남겨두고 살코기만 발라먹었더니
'너 먹을줄 모르는구나...ggg'
'어머님...얘 입맛을 어떻게 키우신거예요...ㅎㅎㅎ'
하며 복슝님이랑 엄마는 나 놀리고...ㅠ.ㅠ
입을 삐쭉거렸지만 그래그래...마음껏 놀려들잡수시오~ 라며
'난 곱게자라서 그래!!!' 하고는 꿋꿋하게 살코기만 건져다 먹었다...
ㅋㅋㅋ
하지만...생각해보니...곱게자란애가 새우껍질 쫙쫙 까먹는건....좀 아니구나...ㅋㅋㅋㅋ
이날 새우 두개 나온건 다 내꺼...ㅎㅎ


방배동 내방역언덕위 <아구샤브샤브>







밥까지 두둑하게 비벼먹고나니 따신 꼬히가 생각나는건 당욘한고지...^^
근처에 좀 한가하고 차세우기도 좋은 만만한데 찾아 들어가 다들 한잔씩 흡입흡입!!!
단거 좋아하는 압빠는 캬라멜마끼아또, 엄마는 카푸치노, 우리는 늘 아메리카노...
커피맛은 뭐 그냥 그랬지만 조용한건 좋네...
(요즘 날이갈수록 시끄러운게 싫어지는건...나이......드능.....고.........야.....? 헉!!!도리도리도리도리도리도리도리
난 시끄러운거 죠아요!!!!!.............. ^^ ....... ㅠ.ㅠ ........... ^^ ......... ㅠ.ㅠ ......... ^^ ....... ㅠ.ㅠ )
뭐 암튼 넷이 않아서 100분토론...ㅋㅋㅋ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