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준 세뱃돈으로 뭐 할까...
'복슝님 뭐 갖고싶은거 있어요?'
내가 잘 보관해줄께... 하긴 했지만 그래도 복슝님이 받은거니까 뭐 갖고싶은거 하나 사쥬려고 했더니...
이분 참 소박하게...
'나 100조달러 갖고싶어...' 한다.





지난번에 정승생님이 보여준 짐바브웨의 100조달러지폐...
실제로 사용되던 이 100조달러지폐는 인플레이션에 시달린 짐바브웨에서 2009년 2월발행, 17일만에
화폐개혁으로 인해 더이상 사용할수 없는 것이 되었다고...
하지만 이 100조달러 지폐는 세계 최고 고액권으로 지금은 미국의 2달러지폐처럼 복돈, 행운의 지폐로 알려져있다고 한다.





구입할때 아저씨께 '이돈이 실제로 어느정도의 가치를 했나요?' 라고 여쭤봤더니...
'글쎄요... 달걀하나 사면 조금 남으려나?' 라셨던가? ㅎㅎㅎㅎ





사이좋게 하나씩 사오며 길에서 써내 지갑에 넣을까 하다가...
'아니야...우리 돈 너무 많이 가졌다고 잡혀갈지도 모르니까...집에가서 넣쟈...' 하며 두리번두리번거렸다능...ㅎㅎ
둘이합쳐 200조...
아...무셔...^^

실제돈은 커녕, 브루마불을 해도 이렇게 0이 많은 지폐는 처음만져보는것같아...
어차피 사용도 안되고 달걀하나 사면 그만이라고 해도...
왠지 후덜덜하다. ㅎㅎㅎ
뭐...꼭 100조가 생겼으면 하고 이걸 가지고 다니는건 아니야...
나는 소박한아이니까...
1%정도만 되도...ㅎㅎ 고만큼만 되도 좋겠다. ㅎㅎㅎㅎㅎㅎㅎㅎ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