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상궁마마의 친언니가 사는 부산으로 며칠 놀러가는길.
이미 건천에서 맛있는 고기를 심하게 먹어주셨지만 먼길오느라 고생많았다며
형부님께서 우리에게 맛난 회를 먹으러 가자고 하셨다.




제대로 부산사람인 형부님이 이것저것 고르시고 식당으로 이동.
보통 부산하면 자갈치 시장이 떠오르지만 어쨌거나 제일 맛있는곳은 유명한곳이 아니라 현지사람이 추천해주는곳!




이것저것 푸짐허게 차려진 테이블.




내가 못먹는 개불, 먹지 못하니 어떤맛인지는 사실 전혀 모른다만
배가 부른와중에도 원상궁마마와 복쓩님은 아주 신나게 드신다.




꼼지락꼼지락거리는 산낙지.
내가 산낙지도 사실 잘 못먹는데 다행스럽게도 생각보다 잘게 썰려 있어서 한개씩한개씩 집어 먹었다.
사진으로 보이는것보다 훨씬 더 싱싱했다.




이게 무슨회였더라...
옆에서 다른 물고기들 구경하느라 어떤 회를 샀는지도 모르고 맛나게 먹었다.




이것도 뭔지는 잘..........
나 원래 회는 좋은것만 먹지만 대략 이름따위는 하나도 기억 못한다.ㅎㅎㅎ
암튼 형부님께서 처제와 처제의 친구들이 놀러왔다며 좋은놈으로다가 사주셨으니...
(원상궁마마님 나름 미식가시니....^^)




형부는 회를 김치에 싸먹어야 한다고 하셔서 복쓩님이 나 먹으라고 정성스럽게 하나 싸주셨는데...
오~~~~아주 맛있다.
요렇게 먹는 방법이 있었구나~~~




드디어 모든 코스 끝나시고 맑은 탕 등장.

형부님께서 이렇게 맛난것 사쥬실거 알면서도 건천에서 고노무 소고기만 보면 눈이 핵! 돌아가는 바람에...
너무 배불리 먹고와서 쫌 지송하기도 하고...

아는사람이 없이 복쓩님과 둘이 놀러왔을때는 어디서뭘 먹으면 좋을지 고민고민했었지만
이때는 그런 고민은 전혀 할 필요 없어 참 좋았다.
역시 바닷가라 그런지 싱싱한것들로 배부르게 먹었지만 가격은 그리 비싸지 않았다.
안주가 좋아서 그런지 다들 술을 먹어도 그리 많이 취하지 않는것같고...(나는 술 못먹으니까 pass!)
회타운안에 좋은곳이 어디인지 고르는것은 그 지역사람이 아니라면 힘들겠지만
부산은 바다의 도시이므로 싱싱한 회를 만나는것이 그리 어렵지 않을것이다.

광안리 바다 왼쪽편 민락회타운




사실 광안리는 바닷가에서 너무 가까운곳에 상업지역이 빼곡해 온전히 바다만을 느끼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편리한 시설이나 바다를 볼수 있는 예쁜 가게들이 있는것은 좋겠지만
넓은 바다를 그대로 느낄수 있도록, 사람들의 시야에 온전히 바다만 들어올수 있도록
전체적인 도시계획이 조금은 자연친화적으로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바다는 우리들만의 것이 아니라 갈매기의 것이기도 하고, 물고기의 것이기도 하고, 게의 것이기도 하므로
이 모두가 함께 할수 있는 공간은 충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우리의 편리함을 위한것이 바다에게는 위협이 될수도 있고 바다가 위협으로 느끼는 순간
뒷걸음쳐 우리에게서 달아날수도 있고 우리를 덥쳐버릴수도 있다는것을 잊지 않아야 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