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단히 들고다니며 먹기 좋은 미니쟁반은 다 좋은데 너무~~~~ 예민한지라 스크래치가 살벌하게 생긴다.
물건은 원래 쿨~ 하게 쓰는거야... 라고 생각은 하지만
왠지 좀 불쌍해보여서 늘 티코스터를 사용하다가...
아예 꼭 맞는 매트를 만들어주기로 했다.
사실 요 며칠 티코스터 만드는데 살짝 또 맛들였던지라...ㅎㅎㅎㅎ





굴러다니는 남은 유와원단 두개 합쳐서... 매트 두개 만들고 어정쩡하게 남은 부분을 겨우겨우 이어붙여 티코스터 하나...
아...뭐든 짝수여야 하는데...티코스터가 딸랑 하나라 왠지 뭐랄까...불완전한 느낌?
ㅎㅎㅎ
하지만 구엽군... 팔아도되겠다며...스스로 잘했다는 칭찬을...ㅋㅋㅋㅋㅋ (해주어도 될까?)
이거 말고 그냥 무늬 없는 린넨에 토숀레이스 살짝 돌려준것도 있는데...
그건 사진찍어놓은게....오디가찌?
꽃무늬에 땡땡이도 나쁘지는 않지만...그냥 노멀하게 무지인게 더 좋은것도 같은데...
내일낮에 해 좋은시간에 사진찍어둬야지...^^





다욧은 아니나 먹는걸 좀 줄여보겠다는 생각으로...
점심에 칭구들과 밥먹고 저녁은 씨리얼한컵으로 버텼다... 고 쓰고싶지만...
사실 한컵먹고 반컵 더 리필...ㅠ.ㅠ




'손 手'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작별선물 for 생글생글언니..  (6) 2011.05.24
알고있지?  (10) 2011.02.19
불꽃손뜨개, 후드 보온병케이스  (10) 2010.11.29
선물...  (10) 2010.11.28
낡은 재봉틀다리, 뽀얗고 예쁜 테이블로 다시태어나다.  (14) 2010.09.08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