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만고만한날..

from 집 밥 2011. 2. 28. 03:02

얼레벌레 바쁜일도 좀 정리되었고...
신경쓰던일도 끝났고...
주말동안 사실 에너자이져딱따구리를 동반한 몸살때문에 신경도 예민해져있었다보니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 좀 힘들기도 했지만...
암튼 우선은 지나갔다...
아무생각말고 오늘은 쌍화탕에 몸살감기약 하나 먹고 푹~~~~~~~~
아주아주 푹~~~~~~~~~
자야지...





아마도 어쩌면 지난주에 제대로 밥답게 먹은 집밥은 이게 전부인가봐...
엄마가 가져다주었던 육개장에 상추겉절이, 두부 1/4모와 김치약간...
그리고 요즘 매일 보온병에 담아두고 먹는 따뜻한 보리차...







감기조심!!!

날씨가 오락가락하다보니 감기몸살이 다 나았다고 해도 안심할수는 없을듯...
오늘처럼 강풍바람이 불땐 더더욱...
며칠동안 날씨가 너무 따뜻해 난방을 따로 하지 않아도 괜찮았지만
오늘은 춥네.... 다시 급 겨울같아...
차안에 두고 내린 귤한봉지를 다시 가지러 나갔다가 얼어죽을뻔했다능...
이랬다 저랬다 왔다갔다하는 변덕스런날씨에 더더욱 감기조심...
몸살은 그래도 참을만하지만...딱따구리는 도저히 못참겠닷!!!

그러고보니 어느새 2월 마지막날이네...
오늘이 지나면 내일부터는 3월이라니...
시간이 원래 이렇게 빠르나? 뭔가 손해보는느낌이거나...사기당하는 느낌이거나.. ㅋㅋㅋㅋ




'집 밥'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어오이롤  (12) 2011.03.04
연어샐러드야... 너만 믿을께...  (10) 2011.03.03
베리콕 한잔 & 돼지고기채소찜  (16) 2011.02.24
No.3 베이컨 채소볶음  (14) 2011.02.17
사과 vs 바나나  (10) 2011.02.1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