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가지 면으로도 그렇긴하지만...
나는 참 모험심같은건 발휘되지 않는스타일...
그런 나에비해 복슝님은 호기심가득한 모험을 즐기는 스타일...
그덕분에 나는 맛있게 먹은집 또 가고싶은데 복슝님은 자꾸만 새로운데를 가고싶어한다...
비록실패를 할지라도...
하지만 그런 도전정신은 충분히 높이 살만하다고 여겨지므로...
 <미미네> 에 가서 떡볶이 먹고싶었던 이날은...
복슝님이 가보고싶다는 비스꾸리한 이름의 <미미당>에 가는것으로 결정!!!





버스를 타고 이태원을 지나는길에...공복에 배가 너무 고파진게 문제...
버스 노선이 가장 직선코스로 가는것이긴하지만 그 가는 몇십분을 참기 어려운관계로
급 내려 케밥하나 먹고가기로 했다.
이태원에서 우리가 제일제일 사랑하는곳중 하나인 <앙카라피크닉>
역시 이날도 점심시간이 갓 지난시간이었지만 생각보다 많은 사람이 줄을 서있군...
ㅎㅎㅎㅎ 하나씩 손에 들고 오물오물 먹어가며 버스 한정류장을 걸어가서 다시 떡볶이 먹으러 츌바르~~~~^^





전에 집에서 자주 해먹던 치즈떡볶이와 비슷하다며...
오랜만세 치즈떡볶이 먹고싶어 여기 오쟈고 했다는 복슝님과 나는...
위치는 잘 모르고 이대입구 근처에 있다는 얘기 하나만으로 대충 검색질을 하며 돌아다니기시작했다만...
요즘 KT 왜그럽니까...
도데체가 3G가 너무 안터져...
지도 하나 열려고 했더니만 계속 뱅글이뱅글이가 돌아가버려서...
아무거나 검색에 제일 먼저 나오는 블로그에서 말로 설명된 위치...
'새마을금고 옆' 요 단서 하나만으로 찾아야 했다...
하지만 역시 나는 길녀였던게야...
ㅎㅎㅎㅎㅎㅎㅎㅎ
골목속의 작은 골목에 숨어있던 미미당을 찾았고 밥을 안먹은관계로(케밥은 밥이 아니니) 치즈떡볶이 2인분 주문...
가격은 후덜덜하시군요...




헉...양이 꽤 많다...
원래 처음 먹어보는 떡볶이는 언제나 1인분 주문인데...복슝님이 배가 많이 고팠나보다. ㅎㅎㅎㅎ
매운치즈떡볶이와 순한치즈떡볶이사이에서 고민하다 아저씨께 여쭤보니 매운맛은 원하는대로 조절해주신다기에
너무 맵지 않게 해달라고 주문...
떡볶이 위에 모짜렐라치즈와 파슬리가루가 뿌려져있는 대량의 떡볶이 한접시가 나오는데
맛을 보니 케찹맛(?)이 너무 많이 나고 맵기는 조절해주셨다고 하지만 나에게는 꽤 많이 매웠다.
메뉴에 있는 매운치즈떡볶이 주문했으면 못먹었을뻔했을지도 모르겠네...
뭐...치즈떡볶이라는 이름에 맞게 치즈는 넉넉하게 뿌려주시는데 케찹맛의 떡볶이를 원햇던게 아니라서 좀 아쉬운...

지도는.. 생략...





배는 부르고...입가심은 하고 싶고...
상큼하고 달달한게 먹고싶었던 복슝님과 달리...
나는 안달고 소화될만한 커피를 원했으므로...
상큼하지는 않지만 달달한건 핑크카드로 쏴줄수 있다며 복슝님을 데리고 커피빈으로...





ㅎㅎㅎ 핑크카드 신공 발휘하는날은 늘 개콘의 행복전도사 생각나...
'도장 다 찍고나서 무료음료 받을때 제일 비싸고 제일 큰거 달라고 하는사람들처럼...'
ㅋㅋㅋㅋㅋㅋ
나!!! 나!!! 나!!!
ㅎㅎㅎㅎ
'제일 크고 제일 달아보이고 제일 비싼거 먹어...' 했고...
삼청동으로 넘어가려고 버스를 타러 가다가
'어우...속 울렁거려...' 하는 복슝님에게 버스타면 멀미할지 모르니 한정거장쯤 걸어갈까 했더니
역시나 호기심으로 가득차고 남은 공간은 귀차니즘으로 꾹꾹 눌러담은 복슝님은
'아니요...' 한다. ㅎㅎㅎㅎ
멀미보다 싫은게 걷는거구나... ㅋㅋㅋㅋ


이날 하루종일 돌아다니는데 계속 계속 배가 아프다...
아...이상해...이렇게 주기적으로 아픈거 너무 오랜만에 겪는일이라 당황스러워...
괜찮겠지 했는데 점점 심하게 아파서 집에 오는길에 사가지고 오려던 더프라이팬의 치킨도 포기하고 집으로...
집에고 겨우겨우...
내 예상엔 아무래도 그 떡볶이의 치즈가.....
그게 좀 안좋았던것같은.....(자세히쓰는건 두렵......)
아...이날부터 시작이었다... 좋지 않은 컨디션은...

* 떡볶이 원정대 폴더와 입나들이 폴더중 고민고민...
별로인곳도 떡볶이원정대폴더에 기념으로 남겨두긴하지만...
이날은 그냥 단편적인 기억으로만 남겨두고싶고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meru 2011.03.03 06:0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요때부터 였군요--;;;
    복숭님도 속이 울렁거렸던 것으로 보아 거의 확실하네요.
    아주 디테일한 설명 덕분에 마치 스릴러를 읽는 듯한^^;;;
    저도 케찹맛 나는 떡볶이는 촘 싫은뎅...케찹을 원래 안 좋아하기도 하구 말이죠..
    컨디션 빨리 회복되시길요~~~

    • BlogIcon gyul 2011.03.04 03:3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복슝님은 아마 커피빈에서 마신 음료때문에 그럴거예요.
      배부른상태에서 우유가 들어있는 음료였어서...
      그 큰걸 다먹다보면 울렁거릴수밖에 없다능...ㅎㅎㅎㅎ
      그나전 이때는 그냥 체했거나 안좋은 음식을 먹어서 배가 아픈정도였는데 점점 몸살감기로 가더라구요...
      간만에 너무 고생했지만 지금은 많이 괜찮아졌어요...^^

  2. BlogIcon Cherry Picker 2011.03.03 13:1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항상 등장하시는 복슝님은 어떤분이신지^^ ㅋ

  3. BlogIcon 카프카에스크 2011.03.04 01:1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치즈의 자태에 혹했지만 맛은 그럭저럭이었다고 하니 다행이네요.
    오늘은 밤에 사진을 봐도 괜찮습니다. 행복합니다. (응?)

  4. BlogIcon 페코(pekoe) 2011.03.04 02:2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치즈가 진정한 치즈가 아닐 가능성도... 저가 피자에서 한때 많이 문제가 되었던 적이 있었죠.
    컨디션 어서 회복하시길 바래요. 그나저나 더프라이팬의 치킨이 괜찮은 편인건가요? 저는 그냥 일반 치킨이 더 맛있던데 여자분들이 꽤 좋아하시더라구요

    • BlogIcon gyul 2011.03.04 03: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도 왠지 그 치즈때문이었던것같아요.
      확실하지는 않지만 그날 먹은것중에서 문제될건 그 치즈밖에는......
      아무래도 그냥 복슝님에게 치즈떡볶이를 한번 해줘야겠어요...^^
      그나저나 프라이팬은...맛도 괜찮은편인것같아요..
      물론 치킨은 특히나 개인적인 취향이 모두 따로 있으니
      어떤것이 최고다...라고 하긴 뭐해도...
      여자들에게는 확실히 인기있죠...^^

  5. BlogIcon 클라라 2011.03.06 22:2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안가는 게 좋겠군요. 미미당은...
    무엇보다 케찹맛이라는 게 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