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사온 식빵으로 샌드위치를 만들고 나니 집에 남은건 양쪽 끝부분...
요 끝부분은 프렌치토스트를 해먹기가 딱 좋지만...
신선한 달걀이 집에 똑 떨어진관계로...
딱히 해먹을게 생각이 안나네...
마침 집에 빵가루가 남은게 하나도 없으니...
두장 남기고 모두 빵가루를 만들어버리고...
남은 두장은 길이로 썰어 브로콜리스프 에 찍어먹었다.





오일없이 마른팬에 길이로 썬 식빵을 담고 적당히 고루 뒤집어 주어 바삭하게 만들고
엄마가 만들어준 스프는 따뜻하게 데운뒤 파마산치즈를 올리고 후춧가루를 샤샥 뿌린다.





그러고보니 요즘 마트에서 생크림을 제때 획득하지 못해(늘 품절... ㅠ.ㅠ) 크리미한 스프를 먹어본지 꽤 오래된것같아..
뭐.. 꼭 크림스프여야 할 필요는 없지만 빵을 폭~ 찍어먹기엔 역시 요게 또...ㅎㅎㅎ
하지만...간단히 먹을 계획은 실패했다.
역시 스프는 스프일뿐...
이거 먹고 결국 밥 또 먹고...
ㅋㅋㅋ
예상하고 있었던 결과이지만...
적게 먹어야 한다는 강박관념은 결국 나로하여금 조금씩 더더더더더더 많이 먹게 만들고 있다.
아...이건아니잖아...


* 아스파라거스스프와 만드는 방법은 똑같다능...
사실 아스파라거스스프는... 브로콜리스프만드는 레시피에서 재료만 바꾼거라능...^^
(그러고보니 담아놓은 모냥새도 똑같다능... ㅋㅋㅋㅋㅋ)
레시피는...


'집 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맑은 해물탕 + 정종  (12) 2011.03.11
홈메이드 케이터링(Catering) 겨울메뉴  (10) 2011.03.08
연어오이롤  (12) 2011.03.04
연어샐러드야... 너만 믿을께...  (10) 2011.03.03
고만고만한날..  (12) 2011.02.28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