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남대문시장에 들렀다 길에서 국화빵 2천원어치를 사먹었다.
배가 조금 고프려고 할때쯤...맛있어보이길래...
얼레벌레 맛나다고 생각하고 먹었는데...
이게 먹다보니 점점 뭔가 입맛을 잃어가는 분위기...
아.....이런...뎅쟝...
괜히먹었나봐...
이미 어정쩡한 국화빵때문에 복슝님도 나도 그야말로 배가 어정쩡하게 부른상태..
하지만 우린 밥을 못먹었다규...ㅠ.ㅠ
이런상태로 뭘 먹어야 하지?
뭔가 배는 부르면서 입맛을 잃었으니...적당한것을 생각해내야할텐데.....
ㅎㅎㅎㅎ
우리는 곧 좋은생각을 해냈다.
전부터 먹고싶어하던 유림면의 냄비국수를 먹쟈!!!





소공동길을 걸어 도착한 유림면...
점심시간이 살짝 지났을때라 그런지 적당히 한산한...
하지만 손님은 나름 많았던...
ㅎㅎㅎㅎㅎ
복슝님이 먼저 냄비국수를 골랐고...그럼 난 다른걸 골라야 하나? 했지만...
너무 먹고싶었던것이니만큼 그냥 똑같은메뉴로 냄비국수 두개!!!
우린 똑같은메뉴를 주문하는적은 거의 없는데...ㅎㅎㅎㅎㅎ
가끔 이러고싶을때가 있지...^^





아...해맑은 냄비국수로구나...
뜨거운 냄비속에 두툼한 국수면과 넉넉한 어묵들, 그리고 반숙달걀...
아...역시 국물 맛있어...
잃었던 입맛을 다시 되살려주는 감칠맛나는 국물님...ㅎㅎㅎ
국수와 어묵을 하나하나 야무지게 먹고...
반숙달걀이 최대한 익을때까지 기다렸다가 제일 마지막에 먹는것으로 알차게 식사 마무리...


시청역 12번출구 호아빈골목 <유림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