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 행사를 마치고 만들었던 음식도 맛볼겸 몇가지를 집에 가져왔다.
물론 너무 기력이 없어서 뭘 해먹기도 힘들고...
그냥 일어나서 대충 좀 까먹으려고...ㅎㅎ
엄마가 준 반찬에 가져왔던 음식들 조금 식판에 담았다.





오늘의 식판밥

두부불고기비빔밥, 소고기무국, 어묵볶음, 배추김치, 베이비채소





마구잡이로 담아놓고 보니 썩 잘어울리는 구성은 아니어보이지만...
그래도 한접시 넉넉하게 먹고 하루종일 바닥에 딩굴딩굴 굴러다니는것으로 하루종일 에너지보충!!!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