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바람 슝슝 먹고싶어하는 복슝님...
원래의 계획은 군산에 회를 먹으러 가는거였는데...
같이 가기로 했던 복슝님 칭구부부의 컨디션덕분에 군산행은 무산...
아쉬운대로 양평쪽에으로 코에 바람 슝슝 넣어주러 가기로... 했던것도 무산...ㅠ.ㅠ
안타까워하고있던 찰나에 급 다시 성사된 양평행...
회는 못먹지만 가서 고기나 흡입하기로...




대충 검색에 나왔던 정육식당 몇군데중 고른데는 양평 거의 끝쪽에 가야 나오는 하누가...

고기를 구입하고 따로 식당에 가져가 상차림 가격을 지불하고 먹는 시스템...





고기를 막 재단하고 있을때 도착한터라 원하는 부위만 따로 모아져있는것이 없어서 아쉬워하려했지만

모듬의 상태도 괜찮아보여 모듬한팩과 갈빗살한팩, 육회까지 총 1.4kg정도 구입...





모듬은 2층배열인줄알았더니 3층배열...

보통은 윗쪽에 좋은고기를 두고 아랫쪽은 허당인데 비해 여긴 아랫쪽 보이지 않는곳에도 고기의 상태가 좋다...





갈빗살...

'아참... 서울사람들은 다 꽃등심만 드시지예...' 하시던 건천 아주머니가 추천해주시던게 갈빗살이었는데...^^





아... 아름다워라...

한점한점 심혈을 기울여 정성껏 구워야 한다.

소고기니깐...^^

요즘 때가 때인지라 고기를 제대로 먹지 못하다보니 의도하지 않은 채식생활을 하고 있었던터라...

나는 고기가 너무도 고팠었다규...

심지어 오랜만에 오타산까지 출동했드랬다...ㅋㅋ





육회...

고기를 그렇게 좋아하는데도...

스테이크도 미듐레어정도로 나름 핏기 있는거 잘 먹으면서도...

육회는 그동안 한번도 제대로 시도하지 못했던 나는 춍시런아이...

ㅋㅋ

하지만 고기가 좋아보여 용기를 내어 육회 시식!!!

오~~~ 이맛이로구나...

따끈한 밥위에 넣어 육회비빔밥 먹으면 참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다른곳에 비해 그리 달지 않게 무쳐주어 맛있었다는 복슝님의 평가...

나는 이전에 먹어본적이 없으므로 달리 평가할수는 없지만

왜 이 맛난걸 안먹었었을까 하며 신나게 홀랑홀랑 다 집어먹었다능...

복슝님 칭구부부앞에 있던 접시는 의외로 천천히 비어갔지만...

우리앞에 있던 육회접시는 금새 바닥이 보였다...^^



소고기를 많이 먹을땐 아무래도 속이 구르륵거리게 마련이지만
이날은 너무 맛나게 잘 먹어서 그런지 전혀 부담도 없었다능...
심지어 난 더 먹을수도 있었지만 아숩게도 숯의 상태가 너무 슬펐다.
1인당 3000원을 지불해야 하는 식당은 심지어 불판을 바꾸는데도 비용을 지불해야 했는데
영 미덥지 않은 불판의 상태보다 더 안타까웠던것은 숯의 상태...
중간 이후부터는 숯이 전혀 힘을 발휘하지 못해 마지막엔 고기를 찜쪄먹는상태가 되었다.
아주머니께 말씀드리긴했지만 새로 숯을 넣어주시지는 않고
불판을 잠시 옮겨놓고는 그거 뭐지? 환기통? 그걸 숯에 대고 불을 다시 지펴댄다...
뭐...그건 그러려지 할수 있지만 문제는 그 이후가...
붗판을 다시 옮겨놓으시더니 그 위에서 휴지로 닦아내는 행동은...
위생개념이 좀 의심되는...ㅠ.ㅠ
(왠지 초반에 설거지 안된 집게를 가져다주실때부터 좀 불길했는데...)

그나저나 구제역때문인지 아니면 이런 가게의 상황떄문인지는 모르지만
좋은 고기의 상태에 비해 그닥 장사가 잘 되지 않는모양이다.
메뉴에 있는 막걸리를 주문하니 밖으로 따로 사러 나가시는...
아마 유통기한이 있는 술이라 그런걸까?
장터안에 위치한 이 가게뿐 아니라 대부분의 가게는 주말이지만 한산했고 장터엔 그닥 활기도 느껴지지 않았다.
날짜를 보니...우리가 갔던날은 장이 서는날이었던것같은데.....
(그나저나 올때 뼈좀 사올걸...)


양평 용두민속장터 內 하누가





잃어버려 미안해...


간만에 작정을 하고 먹겠다며 오타산까지 챙겨갔지만!!!

복슝님칭구 와입후님에게 한입 나눠주며 오타산 얘기를 한참하다가...

급 자리에서 일어나는 바람에 이녀석을 여기 요상태로 두고나와버렸나보다...ㅠ.ㅠ

커피를 마시러 자리를 옮겼다가 가방안을 살펴보니...

없다...ㅠ.ㅠ

절반 좀 안되게 남긴했지만... 왠지 니가 없으니 나는 너무 불안하구나...

이럴줄 알았으면 꽉대기에 우리집 주소나 내 전화번호라도 좀 적어놓을걸...ㅠ.ㅠ

잃어버려서 미안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신럭키 2011.03.18 08: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마블링이 정말 예술이군요.
    육회는 저도 먹고 싶어요. ㅋ

    • BlogIcon gyul 2011.03.19 02:4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이보다 좀 더 살벌한 마블링을 더 좋아하지만..
      이날의 고기는 보는것보다 훨씬 맛이 좋았어요...^^

  2. BlogIcon 레이지와이프 2011.03.20 14:0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저런 고기 맛이 어떻다는 걸 알기에 더더욱 괴로운 밤이예요..
    정말 흡입할수 있는데...저 오타산은 지금쯤 다른 사람들의 속을 편하게 해 주고 있을꺼예요..
    착한일 하셨어요^^

    • BlogIcon gyul 2011.03.22 04:0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입대고 먹은게 아니니...
      오타산은 누구라도 흡입해주고 있기를 바래요...
      뭔지 몰라서 그냥 버린다면...
      어흐...ㅠ.ㅠ
      생각만해도 안타까워요...ㅠ.ㅠ

  3. BlogIcon 클라라 2011.03.20 16:1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희집도 꽃등심보다 갈빗살을 훨씬 더 자주 먹어요.
    적당한 기름기와 쫄깃함 때문에...
    특히 아빠가 넘 좋아라 하시는데, 집 창고의 연탄난로에 구워 먹으면 진짜 재밌고 맛나요.
    숯보다 연탄불이 나을 때도 있더라구요.

    • BlogIcon gyul 2011.03.22 04:0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안그래도 건천 아주머니도 그런말씀하시더라구요...
      더 맛난거 먹으라고 갈빗살을 왕창 가져다주시다가...
      서울분들은 무조건 꽃등심 제일 좋아하신다며...ㅎㅎㅎ
      하지만 주시는대로 열심히 먹었죠..^^
      그나저나 연탄불에 고기구워먹는것도 아주 맛난데...
      보통 돼지고기는 많이 먹어본것같은데 소고기는 못먹어봤어요...
      오.... 왠지 포스가 느껴지는 연탄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