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딱히 뭐해먹을지 모르겠을땐 밑반찬 몇가지 꺼내서 늘어놓고 먹으면 되는데...
우린 둘다 밑반찬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것같기도 하다.
편리함을 얘기하자면 이보다 더 편한건 없겠지만
냉장고에 넣어놓은 음식을 꺼내먹는것보단
그때그때 바로바로 만들어 먹는 달랑 한접시가 더 맛나다보니..
(부페 즉석코너에서 '꼬기 구워주세요...' 하고 기다리는심정이랄까... ㅋㅋㅋㅋ)
물론 카레나 국처럼 하루이틀 지나면 지날수록 더 맛있어지는것들은 예외...
나물도 갓 무친게 더 맛있고...
멸치볶음같은것도 냉장고에 있던 차가운것보단 방금 볶은 따뜻한게 더 맛있으니까...
그래도 만사 너무너무 귀찮은 어느날 나를 구해주기위해
간단히 오징어채볶음 만들고...
소고기 듬뿍, 무도 듬뿍 넣은 소고기무국 은 한솥 끓였다.
그리고... 맛나게 만들었으니 시식해야지...ㅎㅎㅎ
얼른 새 밥도 지었다...




오늘의 식판밥


소고기무국, 오징어채볶음, 배추김치, 베이비치커리, 구운김, 고시히까리+발아현미밥


이건 아침도 점심도 저녁도 아닌...

밤 12시에 먹은 밥..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싹싹 비우는건 한순간임...
내일 일어나 소고기 무국 한번더 보로로 끓이면...
진짜 맛날끄야...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하늘을달려라 2011.03.19 09:3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식판밥...핵교댕길때 급식...군대 짬밥....;;;

  2. BlogIcon 클라라 2011.03.20 16:1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밥에 비해 국 너무 적게 드시는 거 아니에요?^^
    단백질+탄수화물+비타민이 골고루 들어간 식단인 것 같아요.

    • BlogIcon gyul 2011.03.22 03:5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국에 밥을 아예 말아먹는경우엔 좀 넉넉히 먹는데
      이렇게 반찬으로 먹을때에는 딱 요정도 먹거나 다먹고 요 반정도만 더 덜어먹곤해요.
      소화가 워낙 잘 안되는편이라서 밥먹을때 물이나 국을 너무 많이 먹지 말라고 전에 의사선생님이 말씀해주셨거든요...^^

  3. BlogIcon Cherry Picker 2011.03.21 13: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식판이 사고 싶어 집니다.... ㅎ 저 식판이 도자기에요?? ㅋ

    • BlogIcon gyul 2011.03.22 03:5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네...
      좀 무겁다는 단점을 제외하고는...
      스뎅이나 플라스틱종류로 된 식판에 비해 아주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