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에 학동역앞을 지나가다가...
한건물 1층에 줄줄이 치킨집이 늘어져있는걸보고...
'아~~~ 치킁먹고싶구나...' 하고 있었다.
잠시 버스가 멈춘 그 순간에도 나는 그 세집중 어느집이 맛있을까를 고민고민...
그리고 복슝님에게 그얘기를 해주면서 불꽃검색에 들어갔더니...
그중 가장 가보고싶었던 깐부치킨은...복슝님이 너무너무 좋아한다는 전기구이를 파는곳이네?
ㅎㅎ 우리한번 먹어보쟈하고 매번 얼레벌레 지나가다가...
주말저녁, 아니..사실은 조금 늦은밤...
옥수역앞에 있는 순대볶음을 사먹으러갔다가 헛탕친바람에...
우리는 붕붕달려 이촌동 깐부치킨으로!!!



치킨 포장을 기다리는중...

(그나저나 예전에 강촌아파튼가, 한가람아파튼가... 그 앞에있던 트럭 가마솥순대아저씨 요즘은 안나오시나?

아님 내가 너무 늦은시간에 나갔나? 언제나 옳았던 첫 선택을 위해 눈을 부릅뜨고 순대트럭을 찾아봤지만

결국 못발견...ㅠ.ㅠ)




오우~ 스멜~~~

붕붕이안은 이미 전기구이치킁의 스멜로 초토화!!!

쇼핑백안에는 치킁엔 빠질수 없는 흰무와 소스 두통, 뚱땡이 코카콜라하나..

흰종이에 돌돌말린 치킁은 옛날에 퇴근하며 압빠가 사오시던 그 치킁을 떠올리게 된다...^^




에고고...풀어놓으니...
태닝 제대로 된 치킁한마리...
마치 삐진척 등돌리고 누워있는 치킁한마리...
ㅎㅎ

그러고보니 나는 전기구이는 처음먹어보는것같은데... 기름기가 쪽 빠져 좋으네...
하지만 처음알았다...
전기구이치킁은 포크두개따윈 필요가 없다는...
손에 그냥 들고 뜯어주어야 한다는걸...


그나저나...역시 어감은...통닭이 짱이로구나...
전기구이치킁.......
전기구이통닭........!!!!!!
ㅋㅋㅋㅋ


이촌동 스마일떡볶이 오른쪽 작은골목 깐부치킨


'에 코 백'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채워지지않는 입심심...  (4) 2011.04.22
카자흐스탄초콜릿  (6) 2011.04.20
치킨보다 통닭!!! 이촌동 깐부치킨  (5) 2011.04.11
이 모두가 8200원...  (14) 2011.03.17
포프리(Four Free), 한번더 믿어보지요...  (6) 2011.03.12
회 + 사케  (4) 2011.03.1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Cherry Picker 2011.04.11 16:2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희동네 이수역에도 깐부치킨 있거든요...

    크리스피가 완전 강추!! ㅋㄷㅋㄷ

    크리스피가 BBQ스타일이에요 ㅎㅎ

  2. BlogIcon 클라라 2011.04.13 06:1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건 정말 '치킨'이 아니라 '통닭'이군요.ㅎ
    어쩜 저렇게 몸매가 매끈하고, 자세가 정제되어 있는지...ㅋ

    • BlogIcon gyul 2011.04.13 20:0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그쵸그쵸?
      굴곡진 알흠다운 몸매를 가진 이 아이는 치킁이 아니라 통닭입니닷!!!
      다른 치킁들은 통닭이라는 이름을 가질수 없어요...ㅋㅋ

  3. BlogIcon 깐부치킨 2012.01.17 15:3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안녕하세요. 깐부치킨입니다. 올리신 글 데리고 갑니다^^ 깐부에 대한 진심어린 포스팅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좋은 이벤트와 정보를 공유할 예정이니 많은관심 부탁드립니다^^

    http://cafe.naver.com/kkanbuhou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