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른한 김치볶음밥...

from 집 밥 2011.04.11 02:38

요즘먹고있는 김치가 너무 맛있다보니...
자주해먹던 김치부침개 김치볶음밥 은 잠시 접어두고...
그냥 시원하고 아삭하게 밥반찬으로만 곁들여 먹고있었드랬다가...
간만에, 아주아주 간만에 김치볶음밥을 만들었다...
해가 잔뜩 들어오는 창문을 등지고 앉아...
볶음밥에 달걀프라이 하나 춱~ 올린 접시를 들고 밥을 야곰야곰먹으니...
마치 주말의 어느 오후처럼 나른~해지는...




밥알은 뭉침없이 한알한알 잘 코팅되어야 하고
볶음밥으로 좋은 살짝 된밥은 김칫국물이 살포시 스며들어 아주 적당한 식감으로 바뀐다.
베이컨대신 복슝님이 좋아하는 햄을 넣어 볶아주는것으로
김치볶음밥이 누릴수 있는 적당한 사치를 부려본다는...^^
노른자까지 완전히 익어야 해 절대 예뻐질수 없는 내 그릇위의 달걀프라이마저도 사랑스럽게 느껴지는
김치볶음밥!!!



'집 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넋나간 새우옵션, 알리오올리오...  (4) 2011.04.14
오늘의 간식...  (4) 2011.04.12
나른한 김치볶음밥...  (10) 2011.04.11
바질입양기념으로 한번더!!!  (6) 2011.04.08
Good morning, April~  (6) 2011.04.05
제이미승생님의 라구 파스타(Pasta al Ragu)  (2) 2011.04.0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보리쭈 2011.04.11 11:4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한그릇의 밥상도 참 맛깔지고 이뽀요 ^^
    역쉬 볶음밥의 진수는 찬밥으로 해서 좀 알알이 살아 있는게 좋은거 같아요
    알알이 잘 코팅에 공감 꾸욱 ^^

  2. BlogIcon 신기한별 2011.04.11 13: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는 비빔국수 먹었네요
    즐거운 한 주 시작하세요~

  3. BlogIcon 아랴 2011.04.11 19: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김치볶음밥위에 계란후라이는 빠질수없죵 ~ㅎㅎ
    저랑 비슷하게 후라이를 하시네욤
    노른자위는 살포시 익혀줘야한다는..울 신랑취향입니다 ㅎㅎ
    잘보구 갑니다

  4. BlogIcon Yum™ 2011.04.12 00:4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오늘 저녁에 남푠이랑 김치덮밥 만들어서 반숙달걀 후라이 올려놓고 맛나게 먹었어요~ 볶음밥보니 내일도 김치로? 하는 생각이^^

  5. BlogIcon 클라라 2011.04.13 06:1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김치볶음밥 할 때 계란후라이 대신 스크럼블드에그를 해서 올리기도 하는데
    밥 한숟가락에 스크럼블드에그 한알?ㅋ 이렇게 올려서 먹으면 재밌어요.ㅎ

    • BlogIcon gyul 2011.04.13 19:5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그것도 좋죠...
      노른자를 터뜨려 익혀야 하는경우라면...
      차라리 스크램블하는것이 훨씬 담음새가 예쁘긴해요...ㅎㅎ
      고슬고슬한거이...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