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에 떡볶이집이 생기기를 오매불망 기다려왔던 클라라님과 나에게 아주 좋은소식!!!
한남동에 새 떡볶이가게가 생겼다능!!!
며칠전 그냥 '먹어봤다...'정도의 소감을 남겼던 만둣집 바로옆이라니...
그때는 지나가면서 못봤던것같은데.... 언제 생긴거지?
내 양손을 더 무겁게 만들어주신 클라라님덕분에
떡볶이와 튀김 1인분씩 달랑달랑들고 식기전에 얼른 집으로 쓩~



요즘 여기저기 '총각'들이 대세인가...

가게이름이 <떡볶이 총각> ㅎㅎ




우선은 막 담는게 아니라 천천히 깔끔하게.... 흘리지 않고 담아주는것이 좋구나..

떡볶이는 내가 좋아하는 국물이 있는 스타일은 아니지만 이정도라면 동네에서는 먹을만하겠구나...

나 요즘 매운거 많이 늘었다고 생각했는데...

먹다보니 점점 너무 매워지네...
포장해서 집에 가져와서 그런지 떡이 금새 식어서 말캉한 식감은 없었고
양념이 떡에 좀 덜 배어들어 아쉽긴했지만 그래도 이정도만되어도 한남동에선 감지덕지...

당분간 동네에서 떡볶이먹고싶을땐 한남동 옥수동 통털어 여기서 사먹게 될듯...

덕분에 다른데서 떡볶이 포장하고 버스안에서 남들에게 민폐끼치지 않아도 되겠구나...ㅎ




노오란옷의 튀김은 의외로 먹을수록 달짝지근한맛이 나는데...
설탕시럽 굳은거 먹는맛이 좀 나는듯한...
종류도 여러가지가 있는데 고구마튀김 1개를 포함해 6개 3000원이라는 가격은 참 사랑스럽고나...
(종류별로 3개, 2개, 고구마튀김 1개를 고를수 있는데 나는 김말이 3개, 새우튀김 2개, 고구마튀김 1개 선택...
얼마전 명동에서 김말이 3개에 2000원인가 3000원인가 했던걸 생각하면... 또 눙무리... ㅠ.ㅠ

떡볶이는 조금 더 과감한 맛이어도 좋을것같고 떡볶이 떡의 선택은 전적으로 회전율에 따라 달라질테니
앞으로 좀 더 기대해봐도 되겠지?
안쪽으로 앉아서 먹고올수 있는 공간도 있으므로...
담번 동네마실은 여기서!!!


한남오거리 순천향병원방향 김밥천국 건너편 <떡볶이총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클라라 2011.04.27 21:4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떡볶이 떡의 질감이 좀 아쉽긴 했어요.
    그래서 양념도 잘 안 베어든 것 같고...
    하지만 양념은 나쁘지 않았어요.
    우리 다음번 만남은 여기에서 해요~^^
    매장 안에서 먹을 때면, 아무래도 국물도 넉넉히 주겠죠?ㅋ

  2. 2011.04.28 00:2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gyul 2011.04.28 03: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음...여기의 괜찮다는 정도는...
      한남동이기때문에 좀 더 긍정의 평가를 주어야 하지않을까 하는만큼이예요...
      거의 떡볶이를 먹을곳이 없다고 봐도 되기때문에...
      옥수동까지도 썩 먹을만한데가 없다보니...
      이정도만 되어도 한남동에선 감사해야할지경...ㅎㅎㅎㅎ
      암튼... 잘 지내시죠?
      그나저나 유와가방은... 예쁘긴한데 입양보내기엔 애가 너무 꼬질어요. ㅋㅋ
      어느정도의 크기를 원하시나요?

    • 2011.04.28 03:48  address  modify / 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gyul 2011.04.29 18:2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제껀 대략 30 x 14 x 25 정도 되는것같아요.
      가방자체는 가볍게 만들고 좀 튼튼하게 손잡이를 하다보니 조금 두꺼운 면사를 사용해서 손잡이쪽이 가방의 전체 무게를 갖고 있다고 볼수 있죠...
      손뜨개부분은 따로 도안을 두고 만든게 아니라서 약간은 싸이즈가 변할지도 몰라요. ㅋ
      사각패치원단은 그 특성때문에 약간씩 싸이즈가 조절되지는 않아서 이보다 크려면 너무 커지고 작으려면 너무 작아진다는 단점이 있어요...
      그나저나 이건 원단도 그렇고 수작업이 많아서...
      그냥 패브릭 가방사시는거에 비하면 좀 가격이 안착하실텐데..
      괜찮으실런지모르겠어요...
      다들 이건...그래서 해달라고 안하던데...ㅋㅋㅋㅋ

    • 2011.04.29 22:10  address  modify / delete

      비밀댓글입니다

  3. 맛평론가 2011.05.02 01:1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1. 3천원치고 떡볶이 양이 매우적어요 어묵이나 파,양파이런건 찾아보기도 힘들고 떡자체도 매우작아서 애들간식먹는 느낌
    2. 떡볶이 양념은 그냥 평범. 별다른 특징이 없음
    3. 튀김 제일 큰 문제가 길가에다가 몇십개씩 놓았다가 튀겨서 주던데 아무리 튀기더라도 위생상 걱정이되고, 시간지난걸 다시튀기느라
    퍽퍽해짐. 그리고 떡볶이 그릇이 작아서인지 튀김이랑 떡볶이랑 따로 먹을수밖에 없는것도 아쉬움

    • BlogIcon gyul 2011.05.02 04: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1. 양은 주관적인판단이므로 pass!! 외치구요... 어묵은 잘 기억안나지만 파는 들어있었고...
      양파는...이런떡볶이에 양파들어있는건 못봤고
      떡크기는 요즘 이렇게 한입크기로 파는곳이 많아 문제되지 않았습니다.
      2. 떡볶이 양념은 평범... 별다른 특징은 크게 없지만...
      한남동에는 그나마도 분식점이 거의 없기때문에 이정도 되면 동네에서 사먹기엔 괜찮구요...
      옥수역앞에 너댓곳 있는 포장마차에 비해서는 훨훨씬 맛있는편이라 할수 있어요.
      3. 튀김은... 위생문제를 따졌을때 튀김만 문제되는건 아니며
      그런문제는 대부분의 분식집이 해결해야할 숙제...
      걱정이 되신다면 가급적 드시지 않기를 권장하며...
      대부분 한번 튀겨둔것을 다시 튀겨주는편이라 이곳만의 문제라 여겨지지는 않습니다.
      심지어 마트의 업소용코너에 가면 한번 튀겨진 냉동튀김(김말이나 고추튀김등 여러가지종류)를 볼수 있어요.
      하지만 음식점은 어디건 개개인의 호불호가 다를수 있으니...
      별로 마음에 드시지 않으시면 과감히 Pass!!!하시면 되죠...^^
      여기 생긴지 얼마 안되었는데 아신다면...이 동네에 사시는것같은데...
      혹시 이런 문제를 모두 해결할만한 떡볶이집이 있다면...
      저에게도 꼭 알려주세요...^^

  4. 맛집검색하는 나그네 2012.02.28 21:3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안뇽하세용 맛집 검색하다 우연히 들어왔답니다 :-)
    한남동 사시면 순천향병원앞 "할머니떡볶이" 츄천이욧

    • BlogIcon gyul 2012.02.29 04:5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안녕하세요...^^
      저는 오래전에 그곳에서 먹었었는데 좀 쉰 떡볶이를 주셔서...
      그게 처음이자 마지막이 되어버렸어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