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에 떡볶이집이 생기기를 오매불망 기다려왔던 클라라님과 나에게 아주 좋은소식!!!
한남동에 새 떡볶이가게가 생겼다능!!!
며칠전 그냥 '먹어봤다...'정도의 소감을 남겼던 만둣집 바로옆이라니...
그때는 지나가면서 못봤던것같은데.... 언제 생긴거지?
내 양손을 더 무겁게 만들어주신 클라라님덕분에
떡볶이와 튀김 1인분씩 달랑달랑들고 식기전에 얼른 집으로 쓩~



요즘 여기저기 '총각'들이 대세인가...

가게이름이 <떡볶이 총각> ㅎㅎ




우선은 막 담는게 아니라 천천히 깔끔하게.... 흘리지 않고 담아주는것이 좋구나..

떡볶이는 내가 좋아하는 국물이 있는 스타일은 아니지만 이정도라면 동네에서는 먹을만하겠구나...

나 요즘 매운거 많이 늘었다고 생각했는데...

먹다보니 점점 너무 매워지네...
포장해서 집에 가져와서 그런지 떡이 금새 식어서 말캉한 식감은 없었고
양념이 떡에 좀 덜 배어들어 아쉽긴했지만 그래도 이정도만되어도 한남동에선 감지덕지...

당분간 동네에서 떡볶이먹고싶을땐 한남동 옥수동 통털어 여기서 사먹게 될듯...

덕분에 다른데서 떡볶이 포장하고 버스안에서 남들에게 민폐끼치지 않아도 되겠구나...ㅎ




노오란옷의 튀김은 의외로 먹을수록 달짝지근한맛이 나는데...
설탕시럽 굳은거 먹는맛이 좀 나는듯한...
종류도 여러가지가 있는데 고구마튀김 1개를 포함해 6개 3000원이라는 가격은 참 사랑스럽고나...
(종류별로 3개, 2개, 고구마튀김 1개를 고를수 있는데 나는 김말이 3개, 새우튀김 2개, 고구마튀김 1개 선택...
얼마전 명동에서 김말이 3개에 2000원인가 3000원인가 했던걸 생각하면... 또 눙무리... ㅠ.ㅠ

떡볶이는 조금 더 과감한 맛이어도 좋을것같고 떡볶이 떡의 선택은 전적으로 회전율에 따라 달라질테니
앞으로 좀 더 기대해봐도 되겠지?
안쪽으로 앉아서 먹고올수 있는 공간도 있으므로...
담번 동네마실은 여기서!!!


한남오거리 순천향병원방향 김밥천국 건너편 <떡볶이총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