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킹에 가던날 한남오거리 버스정류장에서 잠시 클라라님을 만났다.
투표하러 집에 다녀오시는길에 꺄악꺄악!!하던 나를 위해 친히 또한번 대원당 에서 빵셔틀을 해주신...
어후...자꾸 이러지 않으셔도 되는데...라고 말하면서 나 너무 신나게 받아들었덩거야? ㅎㅎㅎㅎ
부모님과의 식사가 아니셨으면 커피한잔 대접하려고 했는데...
아숩아숩...



이번엔 지난번과 또 다른 구성에...
내가 너무너무 맛있게 먹었던 적고구마빵은 두개씩이나!!!
하나도 아니고 두개씩이나!!!



결과적으로 말해서...
대원당빵을 사랑하게 되었다!!!
춘천에 갈 이유가 닭갈비보다 대원당이 우선이 될지도 모르겠다싶을만큼...
고구마케익보다 훨씬 맛있는 적고구마빵이며...
리치한맛의 팥빵에... 찹쌀떡도 너무너무 쫀독쫀독...
소보로도 이렇게 고소한건 처음이얏!!!

생각해보면 옛날 동네 빵집은 늘 다 이렇게 정직한 빵이었는데...
온동네방네 체인점빵집으로 바뀌면서부터는 이렇게 정직하고 솔직한 빵을 먹기 너무 어렵다보니...

아...클라라님...저 한남1동방향으로 배꼽인사 땅에 코 닿도록 했어요.ㅎㅎㅎ
하나하나 감탄하지 않을수 없는 맛난빵을...
저에게 안겨주셔서 무한감사를....
춘천에 가게되면 빵 한봉지 가득 사올테예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