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저녁이었나? 복슝님이 TV를 보다가...완젼 혹!!! 했다며 얘기를 한다...
'오~~~ 숯불이 아주 죽어죽어... 언제한번 먹으러 가쟈...'
그리고 토요일 오후...
아무생각없이 유유자적하고있다가...급!!!춘천에 가기로 했다...
연휴시작에 토요일에 저녁 6시...
차가 막히는건 당연했지만 고고!!!고고!!!



그리고 춘천입성!!!



여기가 어제 복슝님이 봐뒀다는 바로 그집!!! 원조 숯불 닭불고기(닭갈비)

이미 입구부터 사람들이 줄을 엄청 서있었고 정신없이 튀어나오는 숯불에 구워진 양념냄새에

줄서서 들어가는걸 세상에서 제일 싫어하는 우리도 얼른 챡!!!




모두 굽고 먹고하느라 바쁨바쁨...




뭐 메뉴 딱히 볼것도 없고 그냥 얼른 2인분 주문...하자마자...

멀찍히 앉아도 열기가 확!!!!! 아주 확!!! 느껴지는 숯불위에 불고기석쇠를 올리고

양념된 고기를 일렬로 쫙~ 펼쳐주고 가신다.

보통 우리가 먹던 닭갈비의 형태와는 좀 다른데... 그래서 이름이 닭불고기라고 되어있는걸까? ㅎㅎ




숯불의 위력이 엄청나므로...자칫하다가는 탈수 있으니 신중하게 고기의 상태를 살펴야 한다는...

복슝님이 가장자리에 쫙~ 깔아두었던 마늘은 정말 가장자리였음에도 불구하고 다 탔다능...

ㅋㅋㅋㅋ


오!!! 그나저나 지나가는 사람들의 발길을 잡기 충분한 스멜에 이어 맛 좋으네!!!

이게 얼마만에 먹어보는 불맛인거니...ㅋㅋㅋ

여기는 직접 닭고기를 재단(?)해 정육을 만들어 양념해서 주는거라는 설명을 들으며 정신없이 젓가락질!!!

나에게는 조금 맵지만 보통의 양념처럼 느글함은 없어 먹기에 부담은 없었다.

열심히 깻잎에 싸서 야곰야곰 먹다가 고민을한다...

밥에 찌개를 주문해서 식사를 할까? 아니면 고기를 더 먹을까?

지금 딱 적당하긴한데... 과식을 해? 말어?

신중한 고민끝에 목표달성한 복슝님은 이제 나의 목표달성을 위해

딱좋은 여기까지 먹도록 하쟈며 일어서기...

ㅎㅎㅎ

우리 오늘 과식하지 않았으니 밤새도록 계속 먹을수 있을끄야...ㅋㅋㅋ




계산을 하고 나오니...

식사시간이 좀 지나긴했지만 아직까지 사람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아...대박이로구나...

자자자!!! 이제 맛난 고기 먹었으니 럭셔리하게 고기냄새 팍팍 풍기며...

다음 목표를 향해 출바르!!!!



춘천 중앙로터리 춘천초등학교방향 원조 숯불닭불고기집(원조숯불닭갈비)




그나저나 춘천에 왔던 마지막이...지난번 일점오닭갈비 먹으러 왔을때였던것같은데...

다시보니 그게 벌써 딱 1년전이네...

아...정말 시간빨라...

그나저나 그때 일점오닭갈비의 가격(구천원)도 그리 착하다 여겨지지는 않았는데

요번에 와보니 여기 1인분은 단위자체가 다르다...(만원...)

ㅠ.ㅠ

급격히 오르는 물가에 언제나 현기증이 빠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