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이틀정도 먹을만큼의 커피가 남긴했지만...
모처럼 주말이라 커피킹에 들렀다.



그동안 날짜가 애매하게 맞아 평일에 들르게 되다보니 주말에 커피킹에 간건 꽤 오랜만이네...





오늘은 어떤원두를 사갈까 하다가...

예가체프와 탄자니아로 선택, 그리고

이날은 특별히 스빼샬하게 만들어주신 빠**

진하고 달콤한향덕분에 한모금 마시고 꽤나 마음에 들어 어느새 호쨕호쨕 한잔을 다 마셔버리고...

아쉬운마음에 가는길에 한잔 더 마시고싶어서 다시 한잔을 부탁드렸다...




볼때마다 기분좋게 만드는 이 두분의 힘은 어디서 나올까?

사진속의 두분은...똑같이 커피를 만들며 얼굴 가득 미소가 번져있었다.

이런 아름다운 모습을 오래오래볼수 있으면 좋을텐데...

벌써부터 아쉬워지네...^^

(두분의 초상권을 위하여 얼굴에는 스마일가면을 살포시 씌워드림)


* 참!! 처음엔 천천히... 점점 빠르게...

열심히 연습해보고있어요...^^



한남역에서 한남오거리 방향, 신성미소시티 1층 커피킹(Coffee Kin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클라라 2011.05.14 12:2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담에 커피킹 갈 땐 빠나마를 마셔봐야겠어요.
    지난번 추천해주신 예가체프도 좋았기 때문에, 이번에도 기대가 됩니다~

    • BlogIcon gyul 2011.05.14 16:2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저 빠나마는 판매용이 아니라 개인적으로 가지고 계셨던원두인데 마침 그날 방문해서 맛볼수 있었어요..^^
      혹시 하긴했는데 이 글을 보고 빠나마를 주문하시는분들이 계실수 있으니 글을 수정해두어야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