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덕쟁이의 간식

from 집 밥 2011.05.16 03:04

언제였더라...이걸 처음먹은게...

엄마가 해줬던가...옵빠가해줬던가...

기억도 가물가물하네...

암튼 꽤 오래전에, 아주 어렸을땐 아니고...내가 좀 컸을때...

아...큰일이다 큰일이야... 남들은 '내가 세살때말이야...' 막 이런것까지 다 기억해내곤하는데...

난 세살은 커녕... 대학교 3학년때 일도 가물가물하니...ㅠ.ㅠ

모..아!~~~ 몰라몰라...

나는 어렸을땐 앞니로 유리컵을 깨고 송곳니로 호두를 까먹었지만 의외로 씹는행위자체를 썩 좋아하지 않는것같다.

뭐든 큰걸 한입 베어무는것도 잘 못하고...

마른오징어 쉭쉭 구워먹는건 절대 좋아했을리가 없지...

굽고 나서 바로 먹어도 금새 딱딱해지니까...

그런데 그 마른오징어를 엄만가...옵빤가가 끓는물에 팔팔 끓여 부들부들하게 만들어준적이 있는데

그이후부터는 대부분 마른오징어를 늘 이렇게 먹는다.

그나마 이건 좀 식어도 부드러우니까...


물론... 반건오징어를 먹으면 되지만...이미 사놓은 마른오징어도 먹어버려야하니까...

오징어입장에선...좀 열받을수도...

기껏 땡볕에 바짝 말려놓고는 뜨거운물에 다시 퉁퉁 불려버리니...

'이게 뭔 변덕이냐!!!' 며... 먹물총 찍~ 발사할수 있을듯...

아..모... 미난허다... ㅎㅎ




지난주 맨유와 첼시전... 시작하기 30분전부터 팔팔 끓인 오징어와 마요네즈, 그리고 고추장 한스푼 푹! 담아
'이것이 첼시려니...' 하며 오물오물 씹고 본 덕분에 맨유도 있겼으니...
아무래도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도 이 간식을 먹어야겠어...
아...메시에게는 너무 미안하지만...
이 오징어가...바르셀로나가 되어주어야겠어...

* 냄비에 물을 넉넉히 담고 오징어는 옆면에 가위집을 잘게 내준 후 열심히 끓인다.
가위집을 미리 내지 않으면 나중에 뜨거울때 쭉쭉 찢다가 데일수 있으니까...




'집 밥'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는날...  (6) 2011.05.20
먹는이야기...  (4) 2011.05.18
변덕쟁이의 간식  (4) 2011.05.16
참나물새우리조또  (4) 2011.05.15
머스터드 톡톡, 감자베이컨샐러드  (6) 2011.05.14
참나물페스토와 파스타...  (8) 2011.05.0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노루귀 2011.05.16 17:5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물이 팔팔 끓을때 마른 오징어넣고 뚜껑 덮은뒤 불끄고....
    1~3분뒤 부드러워지면 건진다 넘 오래두면 싱겁고 맛없음

  2. BlogIcon 클라라 2011.05.19 06:1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전 이빠리가 안좋아서, 이렇게 삶은 오징어도 못먹을 것 같아요.;;
    반건조오징어도 힘들어하니깐...
    경상도에서는 반건조오징어를 피데기라고 하던데, 이렇게 삶은 오징어는 그럼 짝퉁 피데기가 되는 건가요?ㅋ

    • BlogIcon gyul 2011.05.19 15:0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정말요? 반건이 힘드시면...
      부실부실치아시군요...이런이런...
      전 이건 좀 무리이긴한데...복슝님이 좋아하기때문에
      최대한 부드러워지도록 푹 끓여서 퉁퉁불려야해요..^^
      그나저나 피데기라는말은 처음들었는데...
      얘는 짝퉁 피데기와 더불어 피데기st가 되겠죠?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