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는이야기...

from 집 밥 2011. 5. 18. 04:16

하루종일 춥다가 덥다가 다시 추운...
일교차가 큰 요즘이지만 그래도 이게 어디야...
너무 추웠던 지난 겨울은 이제 완젼히... 완젼히 잊을수 있을만큼 기분좋은 봄날씨다...
그래서 그렁가? 요즘은 집에서 뭐 해먹고 노닥노닥 보내는것보다
자꾸만 콧꾸멍에 바람 슝슝 넣어주러 나가고싶네...^^



그때문인지 아닌지는 몰라도...
마음이 봄바람따라 날라리가 되서그런지는 몰라도...
참 창의력없이 밥을 먹고있고나...
밥은 평소의 2/3, 질리게 많이 채소 왕창 넣고 밥 슥슥 비벼먹으려니...
나...무슨...호주산 소고기도 아니고...
풀만먹음? ㅠ.ㅠ
아수운대로 달걀프라이 하나 부치는데...
일부러 가장자리 바쨕 익혀 바삭바삭하게 먹는것으로 위안을 삼고...



뜨끈허게 온모밀한국수 해먹을까?
얼른 육수 만들고 국수 삶고나니...
정작 먹고싶은건 온모밀이 아니라 냉모밀이었나봐...
곱게 갈은 무가 살얼음이려니...... 하고 먹어보지만...
아... 덥다...^^





'집 밥'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참나물페스토 와 감자...  (6) 2011.05.21
지는날...  (6) 2011.05.20
변덕쟁이의 간식  (4) 2011.05.16
참나물새우리조또  (4) 2011.05.15
머스터드 톡톡, 감자베이컨샐러드  (6) 2011.05.14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