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전히 이 노래가 들린다.
이렇게 좋은곡이었는지...
모르고 있던것도 아닌데...

춍시럽게도 여러번 계속 볼때마다 왜 처음보는것처럼 자꾸만 눈물이 핑~ 돌아서...
참느라 얼굴이 빨개지고 머리가 아파...
좋은 아티스트와 같은 시대를 함께 살아가는것은...
그 무엇과도 바꿀수 없는 너무  큰 선물인듯...




'그 들 의 인 생 > 음 악 시 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거리의 악사...  (2) 2011.10.12
O:Ze Project  (2) 2011.10.08
임재범 - 여러분  (0) 2011.05.26
Keane - Goodbye Yellow Brick Road  (0) 2011.04.22
Tamaki Koji ワインレッドの心, 1999  (0) 2011.04.06
Winnie the Pooh!!!  (10) 2010.10.26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