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 한동안 냉면생각이 났던 복슝님...
냉면중에 우리가 제일 좋아하던건 칡냉면이었지만
복슝님이 어디에선가 본 바에의하면
대부분의 칡냉면은 칡이 들어가는게 아니라 탄 밀가루로 만든다는 충격적인사실...
(정말 칡들어가는 제대로된 칡냉면집은 없는걸까?)
냉면은 먹고싶지만 그얘기를 듣고나니 더이상 살얼음동동 칡냉면을 먹을수 없을것같아...
오시오떡볶이로 뭔가 찝찌구리한 기분을 덜어내기위해
우리는 오장동 냉면을 먹으러 갔다.



함흥냉면전문 오장동흥남집...

우린 그동안 오장동냉면이 평양냉면인줄알고 관심을 안가지고 있었는데 알고보니 함흥냉면이었던걸...

워낙에 둘다 평양냉면 노노노하니까...

함흥냉면인줄알았으면 아마 벌써벌써 왔을텐데...^^


두어테이블정도 자리가 남아있어서 기다리지 않고 바로 자리에 앉을수 있었지만

우리가 들어온지 몇분되지 않아 만석, 그리고 금새 밖에는 기다리는 사람들이 왕창 생겼다.

나란히 비빔냉면하나, 물냉면하나...

계산은 선불...




냉면은 금새, 아주 금새 나온다.

아주머니가 그릇을 내려놓자마자 가지고 다니는 가위로 슥슥 잘라주시기때문에

비쥬얼이 저모냥저꼴이 되었어...ㅠ.ㅠ




복슝님의 비빔냉면...




나의 물냉면...




물냉면에는 늘 그렇듯 복슝님이 식초와 겨자를 넣어 조제해주었는데

옆 테이블 손님들에게 아주머니가 설탕까지 꼭 넣어야 한다는 말씀을 하시길래 나도 얼른 설탕을 넣었더니...

오~~~~ 갑자기 맛의 장면이 바뀌네?

ㅎㅎㅎ 역시 당거당거가 짱인가...

비빔냉면이나 물냉면이나 모두 고기는 사진에 보이는것보다 훨씬 많이 들어있으니

아낌없이 냉면을 고기에 싸서 먹어주면 된다.

(보통의 면요리에 들어있는 고기의 양으로 생각하고 아껴먹으면... 나중에 고기만 터무니없이 많이 남음...^^)

국물맛이 꽤 좋아 복슝님은 먹어본중 국물은 쵝오라며 엄지송꾸락을 쫙~~~~ 치켜올려주었는데

나의 조금 아쉬움이라면...좀 미지근한것?

아무래도 찬거 싫어하시는 어른들이 많이 오셔서 그런걸까? 아주 시원~한 물냉면을 기대했지만

그냥 미지근한 냉면이어서 고고 하나 좀 아숩아숩...

시원했다면 나도 엄지송꾸락 쭉!!!뽑아주었을것같아...

하지만 국물은 미지근해도 면발이 쫄깃하면서도 찔기지는 않아서 씹는 식감이 좋은편이다.

한여름 더위때엔 얼음좀 넣어주려나?

ㅎㅎㅎ 복슝님데리고 또 가야지...^^



중부시장 남쪽입구건너편 오장동 흥남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신기한별 2011.05.30 08:0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장동에 이런 냉면집이 있었군요. 잘 보고 갑니다.

  2. BlogIcon 클라라 2011.05.31 01:4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희 엄마가 오장동 냉면을 무척 좋아하셔서 서울에 오실 때면 자주 먹으러 가요.
    근데 이집은 아니고, 이 옆집이요...
    길다란 직사각 건물요~
    어렸을 땐 이게 뭔맛이야 했는데, 이제 나이가 드니 절로 생각나는 맛이에요.ㅋ

    • BlogIcon gyul 2011.06.01 01: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 요 옆에 냉면집이 또 있어요?
      저는 윗쪽 놀이터길에서 내려와서 이집밖에 못봤는데...
      ㅎㅎ
      다음엔 그쪽에도 좀 가봐야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