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의 계획은...
동네한바퀴 돌다가... 달달한 간식좀 구경하고...
썩 맘에 드는게 없으면...달달한 케익이나 좀 사서 가려고 했는데....
했는데...
했...는.......데.............
살짝 해가 질랑말랑할즈음에...
시원~ 한 맥주에 치킁먹는 비쥬얼에...
'먹고갈까?'
'달달이는 다음에 먹쟈...' ㅎㅎ



반반에 잠시 눈길을 주었지만...

난 요즘 후라이드에 폭 빠져있으니까...

후라이드한마리, 500두잔...^^




맥주가 나오쟈마자 '쨘~' 하고 벌컥벌컥 마시는 복슝님...

나보다 마시는속도가 두배는 나오는 복슝님은 늘 두잔...

나는 한잔 겨우 어케어케 마시고...





끼얏!!! 나왔다...^^

결의에 가득찬 복슝님의 포크를 잡은 손이 엄청 진지해...ㅋㅋㅋ

한번 먹으면 당분간은 헤어나오기 힘든 멕켄의 후라이드치킁!!!

바삭한 튀김옷에 튼실튼실한 살코기...
이자슥!!! 살앙스럽꼬나...^^


한남오거리 래리성건물 1층 맥켄치킨 한남본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Cherry Picker 2011.05.31 10: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크아아아아아아 맛나겠쒕료

  2. BlogIcon 클라라 2011.06.03 12:3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여름밤 버텨 내기 힘들어요.
    여름밤 치맥은 부리치기 힘든 유혹...
    특히나 맥켄이라면 더더욱...

    • BlogIcon gyul 2011.06.03 17:1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ㅋㅋ 그르게요...
      저는 일년에 드링킹의 날이 열흘도 안되지만...
      맥켄때문에 벌써 올해 두번이나 드링킹을 해버렸어요.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