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들어 처음으로 얼음을 얼렸다.
이 얼음을 얼리면서부터 보온병에 넣어 따뜻하게 먹던 보리차대신
냉장고에 넣어 시원하게 만든 보리차를 마시게 되었다.
그럼...이제 곧 집에서 아이스라떼를 만들어 먹게 되겠구나...
그럼...200바퀴 돌려 갈아먹던 핸드드립커피는 당분간 안녕~ 하고
적어도 300바퀴쯤 돌려 에스프레소용으로 원두를 갈아야 하는구나..
그럼...내 팔뚝은..
ㅠ.ㅠ
더...더...더...굵.............어....지...............
..
..
...
싫어!!!!!!!!!!!!!!!!!!!!!!!!!!!!!!!!!!!!!!!!!!!!!!
(다음생엔...꼭 가느다란 팔다리 아오이유우로 태어나고싶고나...
아!! 수술전 아오이유우 말고 수술후 아오이유우로... ㅋㅋ)




첫 얼음을 얼린 기뇸으로...

화분에서 무럭무럭 자라는 민트잎 잘라 넣은 민트사이다...




오늘의 식판밥

열무김치, 상추겉절이, 오징어무국, 김, 어정쩡하게 남은 참치와 잡곡밥...


아...부실하다 부실해...
장보기 직전의 우리집 냉장고...
음~청 부실해...
장보쟈!!! 제대로 좀 먹어보쟈!!!



'집 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네코맘마, 고냥이는 이거 정말 먹음?  (4) 2011.06.06
아침소고기...  (2) 2011.06.03
아카시아튀김  (10) 2011.05.30
그저그런오후, 부추비빔밥  (4) 2011.05.29
새우토핑 봄부추전  (4) 2011.05.2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6.01 10:0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부실해도 깔끔해서 보기 좋은데요 ㅋ

    • BlogIcon gyul 2011.06.03 17:0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깔끔해보이긴하지만 겨우겨우 채워먹고있는데 좀 부실해요...
      뭔가 좀 넉넉히 사다가 이것저것 만들어먹을까 하는데...
      요즘 딱히 입맛이 땡기는것도 좀 덜하고...
      아무생각이 안나요...ㅠ.ㅠ

  2. BlogIcon 커피에 빠진 레몬 2011.06.01 18:5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정갈해요 ^^

    • BlogIcon gyul 2011.06.03 17: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요즘은 너무 간단히 먹쟈 주의가 되다보니...
      좀 화려하게...상다리 뿌러지게 좀 먹고싶어요...ㅠ.ㅠ

  3. BlogIcon 클라라 2011.06.03 12:3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제 핸드드립 안뇽~ 네스프레소 불러야 할 때인가 봐요.
    올 여름도 무지 덥다고 하던데...
    설마 작년의 그 여름 보다 더 하진 않겠죠... =/=

    • BlogIcon gyul 2011.06.03 17:0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올해도 무지무지 더울것같아요..
      벌써 날씨가 너무 오락가락하다보니...
      저는 아직 드립이나 아메리카노로 먹고는 있는데
      다음부터는 라떼용으로 커피를 갈아오려구요...
      더워죽겠는데 라떼 먹겠다며 1.5배 이상 돌려 가는건...
      다 부질없는듯한...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