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김승생이 차나한잔 마시자며 친히 우리동네까지 왕림해주시는 바람에...
사실 처음엔 팬케익을 먹으러 가려고 했지만...
왜이렇게 사람많지?
테라스자리까지 꽉꽉 들어차있고
고 근처의 다른 가게에도 대부분 사람들이 너무 많다...
아....오늘이 현충일... 쉬는날이고나...  때마침 현충일이 결혼기념일인 칭구님에게
와쎕으로 축하인사를 보내주고 우리는 가장 만만하고 한가했던 크라제로...
근데...크라....제....
차나 마시자면서 크라....제....ㅋㅋㅋㅋ



날씨가 좋은데 안쪽은 좀 답답한것같아서 창가쪽에 한가한자리가 하나 있길래 앉았는데...

오우~ 들어가자마자 스테이크 스멜~~~~

모닝소고기가 생각나는군아...^^




동네에 크라제가 생긴지가 꽤 오래되었지만

뭐 딱히 와볼생각은 안했었는데...이렇게 오게되네...ㅋㅋㅋㅋ





가게 중앙에 오픈키친형태로 되어있어서...

뭔가 만들고 있으면 냄새때문에 먹고싶은 욕구가 스믈스믈 올라온다...

하지만...딱히 깔끔하고 멋진 오픈키친의 모냥새는 아니고...

좀...보기엔...정신산만한...ㅎㅎㅎㅎ

포장케이스는 잘 안보이게 정리좀 하죠...^^





스프와 아이다호감잔가?

칭구님은 이미 나에게 연락을 하고 내가 자는동안 연락이 없어

사발면 하나 잡숫고 오셨다면서 버거대신 감자와 스프를 주문...

이 감자는 처음먹어보는데 매콤달콤한맛?

뭐...감자는 그냥 쏘쏘이지만 스프는...너무 되직... 죽보다도 농도가...ㅠ.ㅠ




일어난지 1시간도 채 안된지라 메뉴보고 뭘 고를 정신도 없어서...

그냥 마티즈주세요... 했다...

옆에 있는 피클은 모두 칭구님이 잡숴주시고...^^




얼레벌레 또 꽤나 오랜만에 만난지라 할얘기들이 산더미같고나...


크라제는 초반에 유씨어터에 있던데가 제일 맛있었는데...

이제는 뭐 그냥...딱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