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 복슝님이 이태원에 카레타운이 생겼다면서 가보쟈고 했었다.
신당동에 떡볶이가게가 몰려있든 이태원에도 카레집이 몰려있는건가? ㅎㅎ
우리는 카레를 좋아하니까... 한번 가보쟈... 하다가...
영화를 보고 배가 고파졌을때... 이태원 카레타운에 가보쟈!!! 했는데....
데...
데...
데....
카레타운은 우리가 생각했던 카레집이 몰린 거리가 아니라...
말그대로 가게 이름이 카레타운...
아...이건 아니죠...
우리는 골목가득 진동하는 카레냄새를 맡으며 어느집에서 먹어볼까 고르지 못해 고민하는 심적갈등을 겪고싶었던건데...
달랑 가게 하나 있고 그 이름이 카...레...타...운...
아...뭔가 모르게 고민도 대안도 없이 그 가게에서 카레를 먹으려니...
부르스윌리스가 귀신이고 무도에서 쌀농사지어요...하는 스포보다 더 기운이 빠져...
우리 그냥...
쨔쟝에 탕슉이나 먹으러 가쟈...
하고 돌아서는순간 눈앞에는 맛난 파이가 가득한 타르틴(TARTINE)이....




배가 너무 고픈와중이라...

저 파이들이 블링블링한 금덩어리처럼 더욱 반짝여보이는구나...ㅋㅋㅋㅋ

전부터 꼭 한번 와보려고 했었는데 어영부영 다른거먹느라 정신이 팔려 여태 한번도 못먹어봤네...

얼른 우리는 서로 눈빛교환후...

짜장+탕슉을 짜장+짬뽕으로 바꾸고.. 대신 맛난 파이한판을 잡숴주기로 했다.




밖에서 볼땐 파이밖에 보이지 않았는데 마침 문을 열고 들어가니...

사람이 바글바글...

정말 단 한자리도 비어있지 않고 꽉꽉 들어차있어서...

먹고오는건 상상못할일...

이것저것 여러가지 작은 파이를 먹어볼까 하다가...

과감하게 큰거 한판!!!





우리가 고른건 블루베리와 체리가 섞인 성조기모양의 파이...





맛도 맛이지만 저 아낌없이 넉넉히 들어간 필링에...감탄 또 감탄!!!

맛은 정말 상콤하고 좋은데...

얼핏보면 무슨 페리파이가 아니라 선지파이같다...ㅋㅋㅋ


집에오는길에 다른 중국집은 모두 문을 닫아 현경에서 오랜만에 짜장면과 짬뽕을 먹고 배두들기며 들어왔지만...

맛을 봐야하니 큼지막하게 한조각씩 잘라 커피와 맛을 보는데...

아...정말 사랑하지 않을수 없는 알흠다운 파이로구나...

필링도 맛나지만 파이지가 이렇게 고소하고 맛나다니...

사람들이 바글바글한 이유가 있었어....





잘라먹고 냉장고에 넣어두었다가 다음날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아침시식사로 커피와 파이를 꺼냈다.

아...아침에 봐도...너는 여전히 선지파이구나...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블루베리파트와 체리파트 모두 맛난데 나는 둘중에 고르라면....체리쪽이...ㅎㅎㅎㅎ

아... 사실 그건 공정하지 않구나...

별모양쪽만 블루베리고 나머지 줄무늬가 모두 체리라...

체리만 먹다가 점점 중독이 되어 그럴수도 있어...

이 파이는 마치 카레처럼...

어제 먹었을때보다 오늘이 더 맛있다.

이틀동안 이 파이를 다 먹어치웠는데 점점 먹을수록 더 맛있게 느껴져

내가 먹어봤던 파이중 한판을 너무너무 아쉽게... 먹을수록 줄어드는게 아쉽게 느껴지는건 이게 처음인것같아...


무엇보다도 타르틴의 파이는 참 실하다.

잘 몰랐는데...

파이를 사들고 집에 오기전에 중국집 두곳이나 문을 닫아 결국 현경까지 왔고...

집까지 걸어오는동안...

그냥 케익한판정도 들고 오는 무게겠거니...했는데...

파이케이스를 식탁으로 옮기다가 무슨 아령을 드는줄알았어...

어익후...우리 복슝님 팔아팠겠다...


작은파이 하나씩 사서 맛보려다가 '우리 오늘 우리에게 상주는날 할까?' 하고

큰거 한판을 골라쥬신 복슝님께 배꼽인사드려요...^^

잘먹었습니다!!! 또 사쥬세요...^^



이태원역 1번출구 카레타운골목 타르틴(TARTINE)






미니파이하나에 쿠폰도장 하나를 찍어주는가본데

큰거 한판을 샀더니 쿠폰에 도장을 다섯개 찍어주고 다섯번째칸에는 '쿠키'라고 써있다.

3가지 종류중에 초코칩쿠키 하나를 골라왔는데

촉촉하면서도 살짝 쫄깃한 느낌도 있는 맛난 초코칩쿠키도 강추!!!

(집에서 가까운곳에 이렇게 맛난 파이집이 있다니... 햄복하군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dung 2011.06.18 11:3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우와! 체리가 그냥 가득하네요.ㅎㅎ
    ...라고 감탄했다가... 선지라니요. ㅠㅠ 엉엉 상상해 버렸자나요.

    저도 여기 가봐야겠어요. >_<;

    • BlogIcon gyul 2011.06.22 03:0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ㅎㅎㅎㅎ
      죄송해요...상상이...ㅎㅎㅎㅎㅎ
      하지만 여기 너무 맛있어요...
      마지막 한조각을 그보다 이틀뒤엔가 먹었던 복슝님은...
      가장 쵝오였다며...
      냉장고에 넣어 살짝 눅눅해졌을때가 제일 맛나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