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가루떡을 구입하기 시작한후부터...
만드는 시간은 이전에 비해 훨씬 줄어들면서도
떡볶이 맛이 한층 좋아지고 맛도 어느정도 일관성을 유지할수 있었다.
다만...역시...
아무래도 밀가루 떡이니...
쌀떡을 먹을때보다 소화는 조금 덜 될수는 있기때문에
쌀떡을 이용하여 만들때보다는 양을 조금 적게 먹는것이 편안한 속을 유지할수 있는 길이 아닐까....
생각을 하면서도...
막상 먹다보면...ㅎㅎㅎㅎㅎ
맛나다며 홀랑홀랑 집어먹어 금새 과식이 되어버린다는 단점...^^
한동안 국물떡볶이를 열심히 만들어먹다가...
얼마전 부대찌개 만들어먹고 남은 사리면이 있어서 유통기한도 다가오니 먹어버려야겠다 싶어
오랜만에 즉석떡볶이st를 만들었다.



최근 한 1년간 가장 안정적으로 만들어 먹은 떡볶이 양념으로 밀가루 떡을 사용할때와 쌀떡을 사용할때는 맛이 달라진다.


시판고추장 5T, 집고추장 3T, 고춧가루 2~3T, 설탕 5T, 간장 1/2T, 육수(물) 5T, 맛술 1T

프라이팬에 떡과 어묵, 양배추, 대파, 양념 을 담고 물을 부어 끓기 시작하면 사리면을 넣는다.
신당동에서 먹을때처럼 그냥 미리 사리면을 넣어도 되긴하지만...
면이 좀 꼬들하게 먹는게 좋으니까...
참!! 사리면은 일반 라면보다 빨리 풀어지기때문에 넣고 그리 오래 끓일필요는없지만
일반라면은 확실히 오래 끓여야 하다보니 자칫하다가는 타이밍을 놓쳐 면이 확~ 퍼지는 수가 있으므로...
실패하지 않으려면 안전하게 사리면으로 가는편이 낫다...
아마 전분함량이 달라서 그렇다던데....
(이외에 튀김이나 삶은달걀, 쿡 찍어먹을 김밥같은게 있으면 완젼완젼 금상첨화일듯...)
암튼... 적당히 국물이 살짝 졸아들면 완성...
즉석떡볶이로 먹기엔 떡볶이 떡이 좀 두껍구나...
먹으면서... '아~ 이래서 즉석떡볶이에는 가느다란떡이 들어가는거구나....'했다능...

이렇게 먹고보니 역시 김말이나 만두 튀김도 같이 먹었으면... 하는 바램이...
만드는게 좀 귀찮아도 집에서 직접 만드는 김말이튀김이 나을것이냐...
아니면 하나로마트에서 봤던 시판용 김말이 튀김을 사오는게 나올것이냐를 두고...
어느쪽이 더 나을까 살짝 저울질도 해보는...^^



'집 밥 > 홈 팀 떡 볶 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야식떡꼬치 따봉!!!  (6) 2011.07.07
떡꼬치아닌떡꼬치  (4) 2011.06.29
오랜만에 즉석떡볶이...  (8) 2011.06.19
분식...  (4) 2011.05.04
주말엔 떡볶이...  (8) 2011.03.21
하루걸러 또하루, 떡볶이 생활...  (10) 2011.03.0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신럭키 2011.06.19 12:4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여기다가 삶은 계란만 인수에 따로 올려주면 완성!!! ㅋ
    아악 맛있겠어요 ㅎㅎ

    • BlogIcon gyul 2011.06.22 03:0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그래서 다음날 바로 달걀을 삶았어요...^^
      이제 떡볶이에 퐁당퐁당 넣어먹으면 되요...ㅎㅎㅎㅎㅎ

  2. BlogIcon 카르매스 2011.06.19 13:3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정말 맛있어 보이네요 오뎅과 떡의 비율이 참좋은것같아요 ^^

    • BlogIcon gyul 2011.06.22 03:0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떡볶이에는 너무 고급어묵을 넣으면 오히려 떡볶이의 맛을 해치므로...
      그냥저냥 만만한 어묵을 1인분에 1장 반정도 넣어주면 딱 좋아요...^^

  3. BlogIcon cdmanii 2011.06.20 00:3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우왕 맛나보이네요. 근데 좀 대조되지만 동생이 떡뽁이 만들어본다고 (떡을 너무 많이 넣었음) 완전 덜 익은 떡 실컫먹은적이 있습니다. 그때생각하면 에효 ㅋㅋㅋ

    아 근데 제 닉네임 씨.디.맨 이걸로 하니까 차단됬다고 뜨네요 ㅠㅠ;

  4. BlogIcon meru 2011.06.23 05:2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즉떡 원츄 원츄~~
    갠적으로 그냥 떡볶이보다 즉석떡볶이를 더 좋아하거든요.
    왠지 이것 저것 집어먹는 재미가 쏠쏠해서..
    진짜 라면은 타이밍 완전 중요하죠.
    저는 라면 끓이다가도 타이밍 자주 놓쳐요 ㅎㅎㅎㅎㅎㅎㅎ

    • BlogIcon gyul 2011.06.24 01:1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저는 그냥 떡볶이를 더 좋아하긴하지만 즉석떡볶이에는 언제나 추억이 있어서...
      저에게는 빼놓을수 없는 음식이예요...
      복슝님이 저에게 제일 처음으로 사주었던 음식이 즉석떡볶이거든요...^^
      첫번째 데이트였던 셈인데...ㅎㅎㅎㅎ
      신기하기도 하고 재미있기도 하고...
      즉석떡볶이를 먹을때마다 그때 생각이 나곤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