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가루떡을 구입하기 시작한후부터...
만드는 시간은 이전에 비해 훨씬 줄어들면서도
떡볶이 맛이 한층 좋아지고 맛도 어느정도 일관성을 유지할수 있었다.
다만...역시...
아무래도 밀가루 떡이니...
쌀떡을 먹을때보다 소화는 조금 덜 될수는 있기때문에
쌀떡을 이용하여 만들때보다는 양을 조금 적게 먹는것이 편안한 속을 유지할수 있는 길이 아닐까....
생각을 하면서도...
막상 먹다보면...ㅎㅎㅎㅎㅎ
맛나다며 홀랑홀랑 집어먹어 금새 과식이 되어버린다는 단점...^^
한동안 국물떡볶이를 열심히 만들어먹다가...
얼마전 부대찌개 만들어먹고 남은 사리면이 있어서 유통기한도 다가오니 먹어버려야겠다 싶어
오랜만에 즉석떡볶이st를 만들었다.



최근 한 1년간 가장 안정적으로 만들어 먹은 떡볶이 양념으로 밀가루 떡을 사용할때와 쌀떡을 사용할때는 맛이 달라진다.


시판고추장 5T, 집고추장 3T, 고춧가루 2~3T, 설탕 5T, 간장 1/2T, 육수(물) 5T, 맛술 1T

프라이팬에 떡과 어묵, 양배추, 대파, 양념 을 담고 물을 부어 끓기 시작하면 사리면을 넣는다.
신당동에서 먹을때처럼 그냥 미리 사리면을 넣어도 되긴하지만...
면이 좀 꼬들하게 먹는게 좋으니까...
참!! 사리면은 일반 라면보다 빨리 풀어지기때문에 넣고 그리 오래 끓일필요는없지만
일반라면은 확실히 오래 끓여야 하다보니 자칫하다가는 타이밍을 놓쳐 면이 확~ 퍼지는 수가 있으므로...
실패하지 않으려면 안전하게 사리면으로 가는편이 낫다...
아마 전분함량이 달라서 그렇다던데....
(이외에 튀김이나 삶은달걀, 쿡 찍어먹을 김밥같은게 있으면 완젼완젼 금상첨화일듯...)
암튼... 적당히 국물이 살짝 졸아들면 완성...
즉석떡볶이로 먹기엔 떡볶이 떡이 좀 두껍구나...
먹으면서... '아~ 이래서 즉석떡볶이에는 가느다란떡이 들어가는거구나....'했다능...

이렇게 먹고보니 역시 김말이나 만두 튀김도 같이 먹었으면... 하는 바램이...
만드는게 좀 귀찮아도 집에서 직접 만드는 김말이튀김이 나을것이냐...
아니면 하나로마트에서 봤던 시판용 김말이 튀김을 사오는게 나올것이냐를 두고...
어느쪽이 더 나을까 살짝 저울질도 해보는...^^



'집 밥 > 홈 팀 떡 볶 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야식떡꼬치 따봉!!!  (6) 2011.07.07
떡꼬치아닌떡꼬치  (4) 2011.06.29
분식...  (4) 2011.05.04
주말엔 떡볶이...  (8) 2011.03.21
하루걸러 또하루, 떡볶이 생활...  (10) 2011.03.06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