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너무 유명해진 이태원 타코 칠리칠리(TACO chilichili).
작년에 다녀온곳이었는데 지금은 가게를 조금 넓히고 깨끗하게 확장했다고 한다.
집에서 먹는 타코메뉴를 올리고 나니 이곳 타코가 생각이 나서...




이태원에서 남산3호터널쪽으로 가다보면 오른쪽에 있는 노란간판의 가게.
지날때마다 어떤맛일지 너무 궁금해했었는데 어느날 갑자기 이걸 먹어보고싶다며 복쓩님과 들른곳.




둘다 소고기타코(4000원)을 주문.
아주 간단하게 접시에 요 타코 하나 나오는데 보기보다 양이 많다.
안에는 우리가 보통 먹던 타코보다 조금더 강한 향신료로 양념이 된듯하고
무엇보다도 고수가 들어있어 좋았다.
조곤조곤 씹히는 할라피뇨와 올리브덕분덕분에 입안이 상쾌해진다.
요런것들을 넣으면 내꺼도 이런맛이 날까? ^^

가격은 생각보다는 비싸게 느껴졌지만 이거 하나 먹고도 충분히 배가 불러 식사대용으로 나쁘지 않을것같다.
내용물이 너무 많이 들어있어 먹을때 이리저리 흘리느라 좀 바쁘긴 했지만 ^^
지금은 가게를 확장했다고 하니 우선 앉아서 먹기가 전보다는 편해졌지만 맛은 변하지 않았을런지 걱정도 되고...
조만간 다시 들러 맛보아야 겠다.

녹사평역에서 3호터널 방향 오른쪽 타코 칠리칠리(TACO chilichil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