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강국이라면 웬만한 서류는 다 한방에 인터넷으로 발급받게 해줘야 하는거 아냐?
더운날 이리저리 돌아다니느라 고생했네 그래...






이태원에서 뭘 좀 먹고들어갈까... 여기기웃 저기기웃...

먹을게 너무 많으니 고를수가 없네...

뭔가 좀 흡입력 확~~~~ 있는거 없을까?

이것도 먹고싶고 저것도 먹고싶고...

으아~~ 어쩌지?


할 즈음...

그저 단지... 창가에 앉아 지글지글 불고기를 구워먹는 사람들을 보고는...

결정!!!


한식은 빼고... 라고 했던건... 잠시 잊어줘...

ㅎㅎㅎㅎ


(보기보다 고기도 넉넉한편에

복슝님이 좋아하는 양파, 내가 좋아하는 버섯이 듬뿍듬뿍!!! 밑반찬들도 나름 맛 괘안응게...

전반적으로 짜지 않아서 먹기 좋고나...^^)



해밀턴호텔 뒷편, 단풍나무집




배 쓰듬쓰듬하고는...

디저트는 또 뭘 먹나하다가...

타르틴에 파이를 사러갔지만...

우린 지난번에 운이 좋았던건가...

그 이후로 여러종류의 홀파이가 진열되어있는날은 보지 못했다...ㅠ.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