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일찍 일이 있었던 복슝님은 점심을 먹고서야 일이 끝났고...
나는 늦잠을 좀 자고 얼굴이 팅팅 부어있는 상태로 일어나 대충 집안정리를 해놓는다...
저녁엔 각자의 일이 있는관계로 중간에 비는 시간에 만나 같이 복슝님의 새로 살 신발을 구경하다가...
이미 배불배불한 복슝님은 배고픔으로 인해 곧 분노폭발의 시간이 다가올 나를 걱정하여
먹어보고싶었던 햄버져를 사쥬시기로 했다...




센터원 빌딩 지하 패티패티(PATTY PATTY)






우르르 점심을 먹고 우르르 들어갔을시간인가봐...

손님이 우리밖에 없네...^^



복슝님은 BRB




나는 Zola Simple




보들보들한 빵에 촉촉한 패티에...정말맛나네...

셋트에 들어가는 감자의 형태는 두가지로... 다 맛나긴한데 반달감자가 쵸큼 더 죻구나...

그나저나 사진에서보다 훨씬 방대한 크기를 가진 허여멀건한 접시가 너무 커서...

뭘 좀 더 담아주지... 하는 생각이...^^

스테이크패티를 주문했으면 꽉찼으려나? ㅎㅎㅎㅎ


아~~ 배불배불...

저녁약속있는줄도 깜빡한 복슝님은 더 배불배불배불배불...



을지로입구 센터원빌딩 지하 패티패티(PATTY PATT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