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슝님과 함께 젊은 두 작곡가의 작품을 위한 작업을 함께하게 되었다.
때로는 차분하게, 때로는 활기차게...
두사람의 상상속에 있던것들을 잘 표현해내는데에 도움이 되었으면...
이 새로운 시작이 앞으로 더 넓은 이야기를 위한 씨앗이 되어
단단히 알차게 뿌리내릴수 있기를 바라며...


                                                                      <사진출처 : http://ozeproject-series.com>

구로세무서 뒤, 문래예술공장







짧은기간동안 참 즐겁고 재미있었어요.

오늘의 공연과 남은 전시일정도 모두 무사히 잘 마칠수 있기를...

앞으로 더 좋은 작품 기대합니다!!!





'그 들 의 인 생 > 음 악 시 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M U S I C  (8) 2011.12.15
거리의 악사...  (2) 2011.10.12
O:Ze Project  (2) 2011.10.08
임재범 - 여러분  (0) 2011.05.26
Keane - Goodbye Yellow Brick Road  (0) 2011.04.22
Tamaki Koji ワインレッドの心, 1999  (0) 2011.04.0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클라라 2011.10.08 12:3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파이렉스계량컵이 드립서버 역할까지...^^
    파이렉스계량컵은 정말로 요긴하게 쓰여지는 것 같아요.

    • BlogIcon gyul 2011.10.10 03: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워낙 덤벙거리는탓에 유리제품을 너무 자주 깨먹어서...
      그나마 탄탄한 파이렉스가 저에게는 좀 더 안정적이다보니 여러모로 자주 쓰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