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디큐브시티에서 간단히 샤브샤브를 먹었었다...
샤브샤브는 따로 육수만 준비하면 더없이 맛나게 먹을수 있지만
사실 육수도 자신없거나 귀찮다면 하다못해 다시마 한장만 덜렁 넣어 끓여도....
그것도 못하겠다면 생수에 만들어 먹어도 가능한 아주 바람직한 요리일수밖에 없다...
물론 국물맛을 내기 좋은 채소를 많이 담가먹는다면...
하지만 안타깝게도 맛난 채소는 무한정으로 가져다먹을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조미료맛이 나는 빨간 국물에 만들어먹는 샤브샤브라 아쉬움이 좀 남아서...
지난 저녁, 샤브샤브를 만들어먹기로 했다!!!
식성자체를 바꿀수 없지만 사실 샤브샤브를 먹으면 채소를 듬뿍 먹을수 있으니까...^^



복슝님이 오기전, 있는것만 대충 꺼내서 미리 육수 만들어 둔다...

국물낼때 쓰는 기본적인 다시마와 멸치, 무, 대파, 마늘, 통후추.. 그리고 양배추 샐러드 해먹고 남은 가운데 심까지...

알차게 넣어서 뭉근하게 끓이고...(복슝님의 권유에 따라 청양고추도 하나 넣어주었지...^^)





채소는 한가득 넉넉히 담는다.

오늘의 채소는 국물맛을 더 좋게 해주는 청경채와 배추, 미나리와 팽이버섯, 숙주나물까지...

양이 많아보이지만 이것들은 모두 뻥채소...

보기만 이렇지 먹는건 완젼 금새...^^

땅콩+깨소스와 와사비간장소스를 만들어 두고 입가심을 위해 가끔 집어먹을 김치만 꺼낸다.




이제 먹으면 되네...

준비해둔 육수의 2/3만 따로 냄비에 넣어 끓이고 국물이 끓을때쯤 샤브샤브용 소고기를 꺼낸다.

얇아서 너무 일찍 꺼내면 너덜거려지니까...ㅎㅎ

먼저 두꺼운 채소중 청경채와 배추를 조금 넣어두고 이제 마음껏 이것저것 담갔다 꺼내며 먹기만하면 되는
착한 요리 샤브샤브...
남겨둔 1/3양의 육수는 대충 고기를 다 먹고난후 생면을 넣을때 끓어넘치지 않도록 조금씩 부어주는용도로 사용하고
면을 끓일때 땅콩+깨소스를 조금 넣어주면 은근 꽤꽤꽤 맛나는 국수까지 완성!!!

왠지 샤브샤브를 먹으면...
정말 더없이 뿌듯한 식사를 한 기분이 든단말이지...
고기는 다 먹고 없지만 채소들은 조금 남았으니 채소만 샤브샤브해서 간단히 점심으로 한번 더 먹을수 있겠다...ㅎㅎㅎ


* 아... 어느새 11월의 첫 월요일...
이제 2011년이 채 두달도 남지 않았다는사실이... 정말... 아... 무서워....ㅋ
암튼 얼레벌레 즐겁고 보람있는 한주의 시작이 되도록...
오늘은 제발 나꼼수 올라왔음죠켓네!!!




'집 밥'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염둥 어묵탕...  (2) 2011.11.13
알타리김치볶음밥  (4) 2011.11.11
소고기 샤브샤브와 채소바스켓  (4) 2011.11.07
나오늘 환자, 소고기무국  (6) 2011.11.04
분식의 날...  (8) 2011.11.02
순서가 중요한 베이비채소비빔밥  (7) 2011.10.2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클라라 2011.11.07 21:1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전에는 샤브샤브 먹은 후 칼국수를 주로 먹었어요. 죽은 끓이기가 귀찮아서...
    근데, 언제부턴가 칼국수 보단 죽을 더 선호하게 되더라구요.
    저 늙어가나 봐요..;;

    • BlogIcon gyul 2011.11.08 02:2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괜찮아요... 어케 먹든 맛나게만 먹으면 되요...
      사실 국수보단 죽이 비쥬얼이 더 낫잖아요...^^

  2. hihd 2011.11.08 06:2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볼때마다 느끼지만,
    무지 맛나보입니다 ㅎㅎ;
    옆집 살면 왠지 껴주실것만 같은ㅋㅋ

    • BlogIcon gyul 2011.11.09 05: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여러사람들과 함께 먹으면 아마 조금 맛이 없을때도 맛나게 먹을수 있을텐데...
      옆집사시면 저도 이럴때 같이 나눠먹을수 있으면 좋을것같아요... 다만 지금 저희 옆집사람들은 아직 얼굴을 제대로 본적이 없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