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오늘 짬뽕이나 먹으까?'
짬뽕이 먹고싶었다... 시작은...
날씨가 좀 춥고 해서... 따뜻한 국물이 먹고싶었는데
매운건 잘 못먹으면서도 요즘은 유난히 매콤한게 자꾸 생각이 나서...
남대문에 갔다 근처에 어디 맛난 '중국집 없나?'  생각을 해보니...
우리가 요동네 중국집을 딱히 모르네...
아.. 전에 야래향인가? 거기도 맛있긴했는데...
우린 숭례문수입상가쪽에 있다보니...거기까지 가기가 좀 귀찮아서...
(남대문 나름 넓음... 나름 제일 반대쪽이라...)
장사하시는 아저씨들께 이동네 중국집 어디가 맛나냐고 물어보면
다들 배달해주는곳만 얘기해줄것같아서 둘이서 열심히 머리를 굴리다가...
엄마가 북창동에 중국식재료 구입하러 오는 가게가 생각이 났다.
그 근처라면 중국집이 많지 않을까?
우리는 얼른 길을 건넜지만 딱히 알만한데가 없으므로...
검색신공을 빌리기로 했다...



그래서 우리가 가게 된 곳은 나름 역사와 전통을 자랑한다는 <신승관>

주인이 중국사람으로 원래 종로 피맛골에서 오래 하던곳인데 피맛골이 없어지면서 이쪽으로 옮겨왔다고...

설명이 써있었던 요곳...

짜장면과 물만두, 그리고 해삼주스가 맛있다는 설명이 써있었던 요곳...

해삼주스 맛난데면... 잘하는덴데...^^

알수없는 설명에 우리는 골목골목을 기웃거려 금방 찾을수 있었다...

(미안하다 자금성...ㅋㅋ)




'나는 짬뽕!!!'

먼저 짬뽕을 찜뽕한 복슝님...

'그럼 난 짜장!!!'

여긴 짜장이 맛나다고 했어... 라며...ㅎㅎㅎㅎ

레알 발음으로 느껴지는, 중국인으로 추정되는 주인아저씨의 구수한 토킹어바웃을 듣고있자니...

여기는 정말 중국인가? ㅎㅎㅎㅎ

복슝님의 짬뽕국물 세숟가락 짜장에 넣고 비벼먹는다...




짜장면은 맛있었다...

짜장의 깊은맛을 위해 수분이 나오는 양배추는 거의 사용하지 않는다고했나? 아예 사용하지 않는다고 했나?

암튼 짜장면은 꽤 맛나게 먹었다... (양 무지 많음)

복슝님이 먹고있는 짬뽕은 정말 맵다...

나는 먹기 힘든 수준, 복슝님도 땀을 뻘뻘흘리고 있는것을 보니...

쉽사리 젓가락이 그쪽으로 움직이지는 않았던것같아...

결국 너무 매워 힘들어하는 복슝님에게 짬뽕면을 짜장면에 비벼먹게 해주었다...


전반적으로는 향이 보통의 동네 중국집에서 먹는것보다는 좀 센편인데

먹기 과한정도는 아니라 전반적으로는 괜찮았고 짬뽕은 조금 비릿했지만 짜장은 괜찮았다.

아마 점심시간에는 사람 많을듯...



북창동 우체국옆 완젼 쪼꼬만 골목, 신승관



그나저나 다들 여기를 북창동이라 하는데 주소찍어보니 소공동이라 나오네...

여기가 원래 소공동인가? 몬누겠겠겠겠다@.@




그리고 오랜만에 띵크커피(think coffee) ...

띵크커피의 소이라떼 맛나다며 생각난다기에...

가기전에 얘기하면서 '지난번에 뭐냐고 물어봤었던 스패니쉬라떼 먹어볼까?' 하길래

그럼 복슝님은 단거 좋아하니 스패니쉬라떼, 나는 소이라떼를 먹기로 했는데...

ㅋㅋㅋ 갑자기 카운터에서 약한 모습보이는 복슝님은

'나도 그냥 소이라떼 먹을래...' 한다...

'아니야 아니야... 내꺼 나눠줄께... 스패니쉬라떼 마셔봐...'

사실 고백하자면... 내가 먹어보고는 싶었지만 단걸 잘 주문하지 않아서(커피는) 복슝님에게 기생을 좀 해보고쟈했었다능...ㅋㅋ




그리고 지난번 징징님이 맛나다고 하셨던 당근케익도 한조각...




이날의 결론...

소이라떼는 맛나다...

하지만 스패니쉬라떼가 더 맛나다...

ㅋㅋㅋㅋㅋㅋㅋ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c.e.e.d 2011.12.09 04:2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내가 세상에서 제일 좋아하는 짜장면.
    와. 저 곳 깔끔하고 짜장면도 무척 맛나 보이는 걸요.
    거의 갈 일이 없는 곳이긴 해도 가게 되면 꼭 맛 보고 싶어요.
    라떼는 스페니쉬 라떼가 역시 최고에요.

    • BlogIcon gyul 2011.12.14 03: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동네마다 맛난 중국집 하나씩은 알아둬야해요...
      그건 마치... 동네마다 우체국이 어디있는지 알아둬야 하는것처럼요...^^

    • BlogIcon c.e.e.d 2011.12.14 10:2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호오! 아주 적절한 표현입니다.
      저도 이사 가거나 긴 출장을 가면 맨 먼저 짜장면 맛나게 하는 집부터 찾습니다.

  2. BlogIcon *반짝반짝 빛나는* 2011.12.11 23:0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전 중국집 잘 안가는데 사진 속 짜장면이 참 맛있어보여서 오랜만에 가보고 싶네요 :)
    씽크꺼피 스페니쉬라떼, 소이라떼 둘다 좋아해요 맛있음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