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타홍합

from 집 밥 2011. 12. 14. 03:56

마트에서 한봉지 남아 얼른 카트에 담았던 홍합...
한봉지에 가격이 3500원쯤 붙어있었던것같은데...
집에와서 씻고 손질하려고 보니 양이 생각보다 상당한관계로...
한번에 다 먹지 못하고 연달아 3일을 홍합을 먹었다...
오래두면 안되지만 하루종일 홍합만 먹을수 없었으므로...
첫날은 홍합탕...
다음날은 홍합찜...
그리고 1인분과 2인분 사이에서 방황하는 양의 홍합은...
그 다음날 홍합찜과 탕의 경계선 어딘가로...




토마토소스 홍합파스타가 아니라

토마토소스 파스타홍합...

펜네의 양보다 홍합이 더 많았으므로...

(오징어를 면으로, 파스타를 고명으로 썼던 드라마 '파스타'가 생각이 나는...)


먹어도 먹어도 질리지 않는 홍합은...

추운겨울날 특히 사랑받아 마땅해...^^





'집 밥'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정방문특별식  (2) 2011.12.18
겨울밤의 군고구마...  (6) 2011.12.16
파스타홍합  (2) 2011.12.14
보리차의 계절...  (6) 2011.12.12
11월 어느날...  (4) 2011.12.01
육쪽마늘의 위력, 알리오올리오  (6) 2011.11.2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반짝반짝 빛나는* 2011.12.15 20:3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홍합 되게 좋아하는데~
    맛있어보여요 ^^ 추우니까 홍합탕 생각나네요 ㅠ

    • BlogIcon gyul 2011.12.16 02:4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홍합은 어떤음식으로 만들어도 맛나고
      심지어는 맛없게 만들기도 힘든것만같아요...
      가격도 저렴하고 맛도 좋으니 이보다 좋을수 없겠죠...
      추운계절엔 많이 많이 먹어주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