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슉을 먹어본게 언젠지... 까먹...
생각이 잘 안나는데 마지막으로 먹었던 탕슉에서 잡냄새가 너무 많이 났었기때문에
요 근래는 먹고싶어도 일부러 안먹었었는데...
아~~~ 저녁을 좀 늦게 먹게된 요날... 급 탕슉 땡겨서...
오랜만에 아사원에 갔다...
사실 탕수육보단 짬뽕 먹으려고 했던거지만...

복슝님이 배가 많이 고팠었는지... 오늘은 간만에 셋트 도전!!!

탕슈육과 볶음짜장셋트...




갓 튀겨진 탕수육...
일단 잡냄새는 없고 튀김옷보다 고기가 튼실하네?
배달 중국집, 특히 셋트에 들어간것중에 이렇게멀쩡한 탕수육은 처음먹어보는듯...
꺄올!!!
눅눅해지면 질겨져서 소스를 뿌리지 않고 찍어먹는편인데
갓 튀겨진 탕수육에는 소스를 뿌리면 훨씬 더 맛나다는걸 알았고나!!!



볶음짬뽕이 처음에 한접시가 나왔을때 이게 2인분인가보다~ 했는데...
컥!!! 한접시가 더 와...
아사원은... 증말 맛나!!!
홍알홍알거리며 꼭꼭씹어서 하나도 남김없이 다 먹고 배 뚜둥뚜둥~~~


충무아트홀 옆 24시간 중국집 아사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