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12월 31일...

from 입 나 들 이 2012.01.04 03:50

2011년 마지막 저녁은 복슝님의 절친붑우와 함께...




이태원 차돌집...





이태원 찬스브로스...





이태원 레이지수...


간만에 맑은정신으로 좀 오래 같이 이얘기 저얘기 했으면 좋을텐데...

자아가 너무 강한 4살소년덕분에... @.@;;

완젼 초 급 스피드로 밥먹고 커피마시고 디저트 먹고...

죠금은 아숩게 끝난듯...


뭔가 하루 내내 정신없이, 좀 서두르듯 보낸것같은게 마치 2011년에게 빨리 가버리라고 등떠미는듯한 기분도 좀 들었지만

덕분에 감기기운 올랑말랑했던 복슝님은 집에 돌아와 잠시 쉬고 나서 컨디션을 되찾은듯했고...

어떤 알수 없는 분과 그분의 붕붕씨의 몸개그를 통해 빵 터진상태로 한해를 마무리 했으며(아... 난 못봤...ㅠ.ㅠ)

여느때보다 훨씬 더 설레이는 마음으로 불꽃놀이를 보고 소원도 빌고 새해를 잘 시작했으니...

그걸로 된듯...


2012년에는 가급적 조금 더 여유롭게, 계획적으로, 급할수록 천천히...

이 평범한 말들을 잘 실천하면서 살아야 겠다...


(아... 그나저나 4살소년은... 정말 어렵다... 4살소녀는 나름 자신있는데... 어우~)







'입 나 들 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남동 커피킹 Championship Course Coffee  (6) 2012.01.19
한남동 호박식당  (2) 2012.01.10
2011년 12월 31일...  (6) 2012.01.04
이태원 찬스브로스CHANS BROS)  (6) 2011.12.31
이대앞 아리가또맘마  (2) 2011.12.30
역시!!! 신당동 아사원...  (0) 2011.12.2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딴죽걸이 2012.01.04 10:4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늘 맛난 사진이 자쥬 올라오네요 ㅎㅎ

  2. BlogIcon 36.5°c 몽상가 2012.01.04 19: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4살 소년의 활동력이 대단하긴하죠. ^^; 그런데 소녀도 만만치 않던데요. ㅎㅎ

  3. BlogIcon 느림보별 2012.01.05 00: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는 아기들 네살때가 젤로 이쁘더라구요.ㅋ징글징글 말안듣는 녀석들 빼고..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