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국한그릇...

from 집 밥 2012.01.07 03:16

어렸을땐 새해의 시작이 세뱃돈 받는 설날이었지만...
요즘은 이리저리 왔다갔다 하는 설날보단 그냥 1월1일 신정이
뭔가 좀 새로운 기분이 든다...
뭐 하루 전날과 딱히 바뀌는건 없지만...
그래도 핑계김에 뭐든지 다시 시작할수 있는것같아서...



그나저나 나는 떡국보단 떡만둣국이 더 좋고...
만두만 맛있다면야 완젼 만둣국이 제일 좋은데...
엄마씨가 요즘 많이 바쁘신관계로...만두소식이 없네... ㅋㅋㅋㅋㅋㅋ
어케... 바쁘신 와중에 소라도 만들어주시면 제가 빚어먹겠나이다...
어마마마...^^ (굽신굽신...)

암튼 간단히 떡국만 끓이고 그야말로 대충 부친 지단에 파, 김가루만 조금 올려서
첫날의 식사...

'집 밥'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산물덮밥  (6) 2012.01.13
로제소스 홍합스파게티...  (4) 2012.01.11
떡국한그릇...  (8) 2012.01.07
재발견하쟈!!  (4) 2012.01.02
2011, Christmas Story  (4) 2011.12.30
홍합쌀국수  (10) 2011.12.2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36.5°c 몽상가 2012.01.07 22: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희집은 구정때만 떡국을 먹는데, 이번에도 만두빚느라 고생(?)좀 할것 같아요. 온식구가 같이 하는지라... ^^;
    떡국이 정갈하니 보기좋습니다. 밤늦게 보니 배고파지는데요. ^^;

    • BlogIcon gyul 2012.01.08 03:5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만두빚는건 생각보다 힘들지만 다 빚어두면 완젼뿌듯하잖아요..
      저희도 어렸을때 할아버지댁에 모두 모여앉아 만두를 빚었었어요... 그때 각자 자기만의 특별한 모양을 만들고 만둣국에 그 모양이 들어있으면 완젼 좋아하고 막 그랬는데...^^
      문득 생각해보면 재미있는기억이예요...

  2. 노루귀 2012.01.08 02:0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소는 만들어 놓고
    몇개 빚고는 시간없어 못 빚고
    차일 피일 하다가 냉동실에 잠자고 있으니
    제발 좀 가져가 주면 고맙지......ㅋㅋㅋ

  3. 커피 2012.01.08 21:4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정갈하네요~ ^_^

  4. BlogIcon *반짝반짝 빛나는* 2012.01.08 22: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히히~ 저도 떡국보다는 떡만두국예요 ^^
    아 갑자기 떡국 먹고싶어요 ㅠ

    • BlogIcon gyul 2012.01.09 02:1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는 만두를 너무 좋아하나봐요...
      떡국은 좀 심심하고 가급적 꼭 만두가 필요한데...
      요 근래 유난히 만두가 너무 땡겨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