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전... 떡볶이는 먹고싶은데 전날 속이 좀 안좋았어서...
먹을까 말까를 조금 고민하다가
너무 맵지 않게 하고 떡은 밀가루떡 대신 쌀떡으로 넣기로 하고...
먹기 편하게 잘라 만들어먹었다...



아....
후회했다...
역시...떡볶이는 밀가루떡이어야 한다는걸... 새삼 실감했고...
남아있는 쌀떡은 어떤식으로 소진해야 할지를 꽤 신중하게 고민하게 되었다...
띵크띵크...흠...









'집 밥 > 홈 팀 떡 볶 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떡볶이  (0) 2012.04.13
흰둥이 기념, 분식퍼레이드...  (4) 2012.02.11
떡볶이스파게티  (2) 2011.10.05
떡볶이보트...  (6) 2011.07.09
야식떡꼬치 따봉!!!  (6) 2011.07.0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