덱스터(Dexter)

from 그 들 의 인 생 2012. 1. 25. 05:34

이번 설연휴는  Dexter 몰아보기로 아주 알차게 보냈구나...
시즌1~3까지 다 보고나니 지금시간 새벽 5시 반...
아직까지는 시즌1이 가장 매력적인듯...





연쇄살인범에 관한 얘기라지만...
이건 아무리 봐도 음식드라마임에 틀림이 없다...
어찌나 먹어대던지....
배고픈사람은 특히 시즌1을 함부로 보지 말것...
설날음식보단 이 드라마의 여파로 설연휴동안 분명 체중이 늘었을듯...
(명절음식을 쳐묵쳐묵한것도 모자라
문을 닫기 3분전 전화로 주문을 하고 달려간 홍콩반점과
설 당일에 영업을 하는 피자헛이 집에서 그리 멀지 않다는 사실에 행복했었드랬지..)
아~ 그러고보니 연휴내내 배가 고플 틈이 없었던듯... 아니... 배가 꺼질틈이 없었구나...

암튼!!! 덱스터는 절대 식전에 보면 안뒈는 위험한 드라마...
하지만 보면 절대 멈출수 없는 위험한 드라마...
아..... 시즌4.... 기대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생기마루 2012.01.26 14:5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ㅋㅋㅋ 덱스터는 초반이 재밌고 중반이 좀 루즈하다가 또 뒷 시즌이 재밌는 것 같아요!

  2. 에밀리 2012.01.28 06:5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전 덱스터 시즌6까지 다 보고 다음 시즌이 올해 가을에 나온다고 해서 상사병에 걸렸다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