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빵끗 오므라이스...^^

from 집 밥 2012. 1. 26. 04:56

'요즘 오므라이스 만들어준지 너무 오래됬어...'
입을 삐쭉거리며 오무라이스 노래를 부르는 복슝님에게 내가 해줄수 있는것은...
단하나, 오므라이스 ...^^



오랜만에 만드느라 테스트삼아 내꺼 먼저 담았더니... 역시 그러길 잘했지...
달걀이 확 찢어져버렸지만 다행스럽게도 복슝님꺼는 멀쩡하다...
하지만 좀더 신중해야했는데...
케첩도 내껄 먼저 뿌렸어야 하는데...
처음 뚜껑을 열었을때 한번 탁!! 내리쳐주지 않은관계로 저렇게 어이없는 모양으로 뿌려질줄알았다면...
차라리 찢어진 내 달걀위에 먼저 뿌려보는거였는데...
대충 쇼파에 앉아서 TV보면서 같이 먹쟈며 한접시에 오므라이스와 베이비채소, 무김치까지 몽땅 다 담아주었더니
어느새 급빵긋해졌구나...
앞으로 자주 만들어쥬께요...
아무래도 제대로 된 데미그라소스를 만들어야할때가 온듯해...^^





'집 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첫 김치만두...  (4) 2012.01.31
마늘스파게티의 아침  (0) 2012.01.28
샌드위치의 아침...  (4) 2012.01.21
된장찌개의 날...  (2) 2012.01.18
겨울전용 초콜릿케익  (6) 2012.01.14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