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못먹지만 그래도 매운음식을 많이 먹으면 안되고...
짜게 먹지 않지만 그래도 더욱 싱겁게 먹지 않으면 안되고...
없으면 살수 없지만 카페인의 양을 조금씩 줄이지 않으면 안되고...
세안방법이나 잠자는 시간도 신경쓰지 않으면 안되고...
무엇보다도 스트레스 받으면 안된다...
(오랜만에 열어본 몇년전 여행사진속의 내 뽀오얀 피부가...
내가 생각했던것보다 더 뽀얀 상태였었다니... ㅠ.ㅠ
빨간얼굴의 나는 그 사진속의 내가 아닌것은 분명하다...ㅠ.ㅠ)





자극이 심하지 않은것들로 먹다보니 여전히 뭔가 매콤하고 야마돋는 음식들을 먹고싶지만...

참자 참자...

샐러드와 남은 식빵조각으로 만든 프렌치토스트 , 그리고 좋아하는 소야밀크...

맛나게 먹긴했지만...

다 먹고나니 떡볶이와 순대볶음만 음청 생각났었다능... ^^


얼른 봄이 오면... 한약좀 먹어줘야겠다...

혹시나 뽀오얗지는 않아도 빨간얼룩 몇개라도 좀 지워지지 않을까? ㅠ.ㅠ





'집 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리가라아게  (2) 2012.03.04
고등어조림에 당하다...  (4) 2012.02.28
프렌치토스트의 아침...  (2) 2012.02.25
굽고찌고맛보고즐기고  (8) 2012.02.23
오믈렛 브런치...  (4) 2012.02.15
부추불고기덮밥  (0) 2012.02.1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도플파란 2012.02.25 11:0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ㅠㅠㅠ 먹고 싶네요....ㅋㅋㅋ